평화로운 그곳 이야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평화로운 그곳 이야기
 
노완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19-05-15 23:42:34 조회: 453  /  추천: 2  /  반대: 0  /  댓글: 4 ]

본문

지인이 지난주 덜컥 구매, 송금까지 했는데 판매자는 차일피일 미루고 다른 사람에게 부탁해서 편의점 택배 착불로 보냈다는데 송장번호를 모른다네요 ㅡㅡ. 전화는 잘 받고 2,3일 내로 갈거라고 해서 계속 기다리고 있답니다 ㅠㅠ

저번에 만났을때 얼핏 평화로운 그곳은 이용하지 말라고 했는데도 말을 안듣고 에휴~

고구마 열댓개 꾸역꾸역 먹은것처럼 답답하네요.

추천 2 반대 0

댓글목록

전형적인 스타일이네요... 에휴..

    1 0

순간의 방심으로 사기꾼에게 무상치킨을 ㅠㅠㅠㅠ

    0 0

중고는 직거래 아니면 답없음
요즘 중고나라 케피탈이라고 카드값 때문에 2~3일쓰고
다시 입금도 해줌

    1 0

ㄷㄷㄷㄷ상상을 초월하는군요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