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서 황당한 일 ㅋ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지하철에서 황당한 일 ㅋ
 
뿌이아빠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3-05-24 08:57:37 조회: 1,225  /  추천: 3  /  반대: 0  /  댓글: 6 ]

본문

지하철에서 서서 가는데 왼쪽에 임산부 전용칸이
있는 두번째부터 왼손으로 못들어오게 하는 아줌마
가 있어서 희한하네.. 하며 생각하다 임산부 자리가
나니까 앉더라구요..

그렇게라도 앉고 싶구나 하고
전 그 아줌마가 서있던 자리에 서있었습니다

근데 제가 서있던 자리가 나자 앉으료고 다리를
반쯤 거치길래 후딱 ㅋ 제가 앉으려 하니까
저에게 눈으로 욕을(짜증을 내더라구요 ㅋ)

그래서 전 웃으며 뭐?(말안하구 눈으로요 ㅋ)
그러니까 얼굴이 울그락푸르락 거리더라구요
(물론 제가 앉았지요 ㅋ)

신박한 경험이네요... ㅋ 그러더니 막 뭘읽길래
슬쩍.. 보니까 성경 사무엘4장을 읽더라구요
나참내... 진짜.. 세상에 이상한 사람 많아요 ㅋ

추천 3 반대 0

댓글목록

임산부 전용칸이 여성전용 자리 된지는 오래된거 같네요 ㅎ

    0 0

임산부칸은 그냥 아줌마, 할머니들 전용칸

    0 0

염치도 없고 수치심도 없고 뻔뻔함만 남은 사람이네요

    0 0

대중교통을 늘 이용하는 저로써도
공감이 됩니다. 남여를 떠나서 이상한 사람들이
많기도 하더라고요...뿌이아빠님 잘 대쳐 하신듯 합니다;;

    0 0

아 오늘아침출근길에도 마주쳤답니다 ㅋ

    1 0

"세 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 것이다"
-피천득-

    1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