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괭이/개 카페를 갔다왔습니다. > 동식물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어제 괭이/개 카페를 갔다왔습니다.
기타 |
Elfriede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17-02-12 15:07:13 조회: 1,190  /  추천: 0  /  반대: 0  /  댓글: 0 ]

본문

갤러리에 올린 그 곳인데요.

 

1층은 개, 2층은 고양이입니다. 대부분 유기되어 구조된 애들이 거기서 감정 노동을 하면서 자기들 사료 값을 버는데

 

가보면 이 좁은데에 저렇게 바글바글 할 정도로 동물들이 버려진다고 생각하니 좀 우울해지더라구요.

 

콧물 찔찔 흘리면서 코딱지 때문에 숨도 새액새액 쉬던 샴고양이 한마리.

 

좁은데에서서 저를 쳐다보던 그레이하운드. 진짜 엄청 깜짝 놀랐네요. 아니 이런 애가 왜 여깄지? 라고요.

 

그 와중에도 유기묘 분양을 하러 온 가족이 있었고 다 큰 성묘 한마리를 데려가는 걸 보고

 

그 가족분들과 고양이가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나왔습니다.

 

전 일단 동물은 은퇴후에 기르는 것으로..한 30년 뒤에..ㅎㅎ


추천 0 반대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