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도 오일 간 차이가 별로 없다고 하네요 > 바이크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전문가도 오일 간 차이가 별로 없다고 하네요
일반 |
오리궁둥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0-09-14 22:21:42 조회: 1,056  /  추천: 5  /  반대: 0  /  댓글: 18 ]

본문

 

 

 

 

그렇다고 하는군요.

 

4천원짜리 국산오일도 성능 차이 자체는 거의 안 없다고...


추천 5 반대 0

댓글목록

집에 바이크 오일이 많이 있는데 스포츠카가 없네요...흐음.....

    1 0

아아 아쉽네요. 스포츠카만 있으면 딱인데.

    1 0

본문의 유투브 영상삽입이 궁금하네요.

전 몇번을해봐도 안되서 포기했는데 ㅠ

    1 0

사무실 곧 들어갑니다. 캡쳐 떠서 보여드릴게요.

    0 0

엔진이 망가진다

트러블 생긴다 이런건 유언비어에 가깝죠

제조사별로 조금씩 섞어넣어도 보호기능은

큰 차이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극한의 한계까지 엔진에 부하를 준다던지 이런상황이면  약간 성능차이는 있을수도 있겠지만요

    1 0

일단 전 군대에서 장비에 처덕처덕 바르던 구리스가 엔진오일 주원료인 것도 몰랐습니다.
ㅎㅎㅎ

    0 0

간단하게 첨부설명드리자면,
아연은 엔진보호제로 대표됩니다.
많이 넣으면 오일링이 두껍게 잡힙니다.
몰리브덴은 대표적인 마찰저감제입니다.
오토바이에 몰리브덴 들어간 오일 넣으면 클러치 슬립될 일이 잦아집니다.
영상에선 강성이 있어서 클러치를 갉아먹는다 했는데 그럼 캠이랑 피스톤링도 갉아 먹힐 여지가 있는거 같은데....
이부분은 너무 대충 넘어가신거 같네요.
몰리브덴은 캠이 밸브를 누를때 소음 감소, 내마모성으로 인한 엔진 보호, 연비 향상 등에 도움을 줍니다.

    1 0

부가적으로 더치 로얄 쉘에서는 자동차용 엔진오일을 모터사이클에 넣을 경우 엔진 크랭크실에 크랙이 날 수 있기때문에 추천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1 0

오옹 그렇군요.

    1 0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동영상의 내용은 95% 진실과 5%의 함정을 넣은거 같습니다.
가장 크게 느끼는 게 API 규격은 석유업계의 자체 협약의 일종이지 성능규격이 아닌데... 왜 이걸 최신일수록 성능이 좋다고 하는지 모르겠네요.
API SG 규격에서 엔진보호제는 만땅으로 들어갔었고, 그 이후로는 환경규제를 의식해 엔진보호제 사용을 지속적으로 제한시켰습니다.
SG 등급의 오일보다 최신 SP 등급의 오일이 엔진보호 능력이 떨어집니다.
대신 친환경입니다.

    1 0

엔진오일이  차이없다는  글보면 저는  항상  이런  댓글을  답니다.

'저와  박보검의  DNA는 99.99% 일치합니다.'

    1 0

디자인말고는 똑같다는거군요

    2 0

외모로 여자마음 녹이는 스킬이  극과 극

    1 0

아아 뭐야 박보검이랑 저랑 0.01% 차이밖에 안 나는군요.

    1 0

설마  저와  일치하나요?  ㅋㅋㅋ

    1 0

뭔가 신뢰가 하나도 안가는 설명... 중간에 디젤용 엔진오일은 압축비 때문이 아니라 후처리장치 보호하기 위해 디젤용 엔진오일을 써야하는건데.............

    2 0

영상은 스피커가 무음이라 안봤지만,

가솔린용은 상향 평준화 되었습니다.

혹시 아실지 모르겠으나 국내 정유업체의 기술력은 전세계에서 원탑이고 그걸 가공하는 기술또한 원탑입니다.

유명한 오일 회사들에서 기본적인 베이스유를 국내 기업에서 수출 가공하는데,

그 성능 차이는 첨가물에 따라 약간의 차이만 날뿐입니다.

실제로 대림 4천원짜리 오일과 인터넷에서 파는 쉘어드밴스 오일통 자시헤 비교해보시면 아마 깜짝...;;;

자세한 이야기는 생략하겠습니다.

    2 0


자세한 이야기는 생략하겠습니다(2)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