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분에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글이 길어서 죄송합니다.) > 연애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여성분에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글이 길어서 죄송합니다.)
연애중 |
토끼풀n찰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16-07-04 15:04:00 조회: 1,469  /  추천: 0  /  반대: 0  /  댓글: 8 ]

본문

저는 약 2년정도 만나고 있는 여자가 있습니다.

그러나 언제나 좋을수는 없다고 서로의 다른부분과 서로의 다른 생각들로 인해서 말다툼을 하곤 했습니다.

그럴때 마다 다투는것도 어찌보면 더 나은 부분과 서로가 보안할 수 있는 부분을 찾을수 있다고 생각하며 

화해할때마다 우리가 더 발전하는 일이라고 생각하자고 서로에게 말하면서 잘 넘어갔습니다.

 

그러나 여자친구가 유난히 잠이 많고 피곤함을 많이 느끼는 직업인 부분으로 인하여,

주말에 만나는 약속시간에 30~ 1시간 정도를 매번 기다리게 했었습니다.

연애 초기에도 그랬었고 지금도 크게 변한건 없지만 제가 워낙 사랑한다면 자주 만나야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그런지 제가 그냥 기다리고 많이 만났습니다. 그러나 가끔 약속시간이 정해졌는데 대책없이 여자친구가 다시 자버리는 바람에 2시간을 넘게 기다리다 보면 너무 화가 나서(제가 욱하는 성질이 있습니다.) 

"헤어지는게 맞는거 아니냐?"

"내가 기다리고 있는거 뻔히 알면서 어떻게 잠이 오냐??"

저는 납득이 안가다 보니 헤어지자는 말을 하게 됐습니다.

하면서도 하면 안된다는걸 너무나도 잘 알지만...욱해버리면 대책이 없더군요 ㅠ
 

그 이후로 여자친구가 워낙 하고자 하는 일들이 많다보니, 그로인해서 저는 약간 밀리는 느낌이 들다 보니

말로 다투는 일이 잦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로 인해 또 다툼은 다툼을 낳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만난지 2년이 되어가는 이 시점에 여자친구도 우리는 너무 다른부분이 많고 서로가 서로에게 짐이 된다면

헤어지는게 맞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안된다고 붙잡게 되었습니다.

 

전반적인 상황은 여기까지 입니다.

 

이 이후 어제 여자친구랑 밥을 먹는 도중 여자친구가 대학원 진학을 해외로 하려고 하는 부분이 있어서.

헤어짐을 간신히 붙잡은지 하루만에 만약 네가 가서 날 안만난다면 어떻하냐고 물어보게 되었죠.

그랬더니 (여자친구는 제가 자꾸 떠보는 말을 싫어하는 성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여자친구는 이성적인 판단을 합니다. 그에 반에 저는 감성적인 성격이구요.) 그럼 못만나겠지. 이러더군요.

그 말에 너무 서운한 나머지 저는 또 그럼 헤어져야 하는게 맞는거 아니냐. 라면서 말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여자친구는 불같이 화를 내며 정말 못믿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버렸습니다.

 

여차저차 저는 미친듯이 뛰어서 붙잡게 되었고. 정말 미안하다. 내가 말 하나도 못지키는 부분으로 정말 너에게 있어서 안될 존재라는걸 알지만 널 놓치면 너무 후회 할 껄 알기에 제발 다시 생각해 달라며 그렇게 밖에서 한시간 정도를 감정을 서로 누그러 뜨리며 얘기했습니다. 그러다가 결론은 여자친구가 내가 정 힘들다고 얘기하는 부분으로 인해서 그럼 일주일에 한번 정도 만나면서 내가 헤어질 준비가 될때까지 기다려 주기로 했습니다.

 

그 이후 그렇게 얘기하며 걸으면서 저도 모르게 여자친구 손을 잡으면서 정말 미안하다고 얘기 했습니다.

근데 여자친구가 팔짱을 끼면서 그냥 조용히 있어 이러더군요.

 

당황했지만 저는 그냥 조용히 있었고 지금은 간단한 문자 

아침마다 제가 모닝콜을 하기때문에 전화도 하고 있습니다.

 

이번주 토요일에 파주에 가자고 했더니 자기도 파주에 가고 싶은곳 2군데를 얘기하며 거기도 가자고 하더군요.

그 다음주는 제 친구의 아기를 보러 가자고 했더니 좋다고 하더군요.

그 다음주는...또 이런식으로 약속이 정해졌구요.

-------------------------------------------------------------------------------------------------------

 

주저리 주저리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최대한 객관적인 부분으로 글을 썼습니다. 분명히 제 잘못이 가장 큰 부분이구요. 용서 받지 못하는 마음도 느낍니다.

 

제가 이 글에서 의견을 듣고자 하는 말은 이것입니다.

 

* 제가 반성하는 모습으로 노력하고 싶은데 그게 부담이 되지 않을까요??

* 초심으로 돌아가서 믿음을 주려고 하는데 괜찮을지요?

* 제 잘못된 부분을 느끼면서 매일같이 편지를 써서 나중에 주려고 하는데 그게 제 마음을 표현하기에 적합할까요?

 

이 세가지 이며, 다른의견도 정중히 받겠습니다.

 

지금껏 만난 사람중에 가장 저에게 똑같은 마음을 준 사람이며,

말로 준 상처 오랜시간이 걸리더라도 감싸주고 싶네요.


추천 0 반대 0

댓글목록

글쎄요 제가 조언을 드리기에는 부족한 입장이라 그저 제 생각 말씀 드려요.

세개의 질문 다 모두 이미 글쓴이님이 하고 계신 행동같네요.
여자친구분은 글쓴이님이 반성하는 모습으로 노력하고 있고, 믿음을 주려는 마음도 있는데 좋아하다보니 그게 잘 안된다는 것도, 편지를 굳이 쓰지 않아도 하루하루 어떤 생각하셨는지 거의 대부분 헤아리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요.

좋은 분이시네요. 좋은 사람은 좋은 사람을 알아보니 지금 같은 마음으로 대한다면 둘이 더 행복해지시지 않겠어요? 화이팅.

    0 0

감사합니다.
긍정적인 답변이네요~
저는 상대방이 알아주길 바라기보다 주로 표현을 하는 성격이다 보니 알아주면 정말 좋겠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진심으로 대하고 싶어요
정말 초심으로 돌아가서 말이죠~

    0 0

저도 개인적으로 헤어지잔 말을 들으면 돌아서는 스타일이긴 하지만...

아무리 하는게 많고 욕심이 많다한들,
상대를 오랜시간 기다리게 하는 점이나
좋게 말하고 설득하기보단 냉정한 판단하는걸 볼땐,
(보통은 유학다녀온후의 청사진을 그릴텐데.. 그러지 않는것 같아서요)

자신의 다른 일들이 보다 우선시되는 느낌이고
상대에 대한 배려나 정성이 부족해보이네요.
작성자님의 작은 실수를 트집잡아 헤어지려하고 있는건 아닐까요? 여자분 맘이 단호하다면 그냥 놓아드리는게 서로를 위해 좋지않을까요...ㅜ
 
전 그 여자분이 아니니 틀린 시선일수도 있어요.
그러니 너무 상처받거나 게의치는 마시고, 이렇게도 보는구나~ 하고 생각해주세요.

부디 보다 행복하시길 바라겠습니다...

    0 0

제 작은실수를 트집잡아 헤어지려는 의도는 아닌것 같아요~작은 실수가 모여 큰 실수가 된 상황이니까요ㅠ

저는 단지 제 마음을 전하고 싶은거 같아요. 제 욕심일수도 있지만 오해했던 부분이 있다면 풀고싶은 마음에서요~관계에 대한 지속이 가장 좋은 목표가 될수도 있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너무 힘들어 하지 않았으면 좋을것 같아서요~

    0 0

전 여잔데요..

개인적인 사소한 다툼이런 내용은 제껴두고요.
여친분 입장에선 너무 피곤할 것 같네요.
상대방 감정보다 자기 감정에 충실하신 분 같아요.

자존감도 없으신 것 같고 일어나지도 않을 일을
혼자 상상하면서 불안해하고 "그러고 나서 헤어지면 어떡해?" 라며 이별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고 계시면서 싸우다 욱하면 헤어지자고 한다니 그냥 어떻게든 그 관계를 자기맘대로 하고자하는 태도가 느껴지네요.

이미 여친 분은 헤어질 생각인데 아직 감정이 남아서 완전 못 끊으시는 것 같지만 이 사람은 아니다 이렇게 생각하는 것 같아요.

그냥 안 맞으시니 헤어지는게 낫지싶네요.ㅠ 글고 본인입으로 욱하는 성격이라고 하실 정도면 그런 사람은 여자들이 오래 만날 생각 안 하죠;;

    0 0

맞습니다.
자존감은 어느순간부터 떨어지기 시작했죠. 만나면서 여자친구가 하고자 하는일이 많습니다. 그러다 보면 저는 자연적으로 밀리게 되다 보니까 자존감 자체는 이미 떨어져버렸습니다.

일단은 저도 헤어지자라는 생각보다 일단 내 진심을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잡게됐습니다. 내가 여태 저지른 말과행동으로 인한 상처는 치유가 힘들겠지만 내 미음에 대한 진심은 이렇다라는걸 보여주고 싶어요. 그렇게 했는데도 마음이 없다면 저도 놔줘야 한다는걸 너무 잘 압니다.

답변 감사합니다.

    0 0

아니.. 저는 여자인데도 남자분 감정이입 완전 되는데요? 일단 제 시간에만 오면 아무 분쟁의 여지가 없는데..

직장생활하는 사람이 안 피곤한 사람이 어디있으며...
제 친구는 야간에 일하는데도 제 시간에 꼬박 꼬박 나옵니다..
너무 기본적인 예의조차 없는 사람이라고 느껴질 정도네요
2시간 정도 기다리신 적도 있다고 하시니;;

무슨 남친 호구로 보는것도 아니고 님이 화내는 분쟁의 씨앗이 결국 여친아닙니까??
그렇게 매달리지 마세요.. 세상에 여자 많아요.. 안타까워 댓글달아요...
여친분이 완전 자존감도둑이시네

    0 0

세상에 여자가 많다는 건 저도 너무나 잘 압니다 ㅠ
그러나 만나고 있을때 만날때 가장 행복한 사람을 만나는건 정말 어렵다고 느꼈습니다.
약속시간에 늦는건 처음에는 정말 심했지만 차츰차츰 나아지는 모습을 보면서 조금씩 이해가 가더라구요~ 그래서 그건 이해를 하기 시작했었죠. 근데 우선순위에서 밀리는게 자존감이 떨어지게 만든 부분이라서요 ㅠㅠ

어느 한쪽만 잘하고 못하고를 따지겠어요~
지금은 내가 그사람을 만나야 하는 이유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다른거 다 떠나서 놓치면 안되는 이유만요~ 정말 바보같을수도 있고 자존심 하나 없는 사람일지라도...나중에 정말 땅을 치고 후회할 일이라면 지금 잡아야 하는게 맞지 않을까요??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