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력 5년 백돌이에서 언더를 치기까지 경험담.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구력 5년 백돌이에서 언더를 치기까지 경험담.
일반 |
별별골프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3-11-28 13:11:49 조회: 63,550  /  추천: 85  /  반대: 0  /  댓글: 110 ]

본문

 

안녕하세요.

 

구력 5년 된 순수 아마추어 골퍼입니다.

 

올해 염원하던 언더(-4)를 달성하고 그동안 느낀점을 여기에 적어봅니다.

 

저는 깨백과 깨구를 빨리 했습니다. 깨백은 두 번째 라운딩에서, 깨구는 다섯 번째 라운딩에서 달성했습니다.

 

스크린 골프를 많이 다녔고, 레슨은 시작하고 3개월 동안 받았습니다. (10분씩 가르쳐주는 실내 연습장 레슨)

 

인도어 연습장은 골프 5년 동안 100번도 가지 않았습니다.

 

조금 빨리 깨구를 할 수 있었던 건 공에 대한 집착 때문이 아니었나 합니다.

 

다른 분들이 스윙을 어떻게 하고 만들어 칠 때, 저는 어떻게든 공부터 까는 연습을 했습니다.

 

페이스가 열리든, 닫히든, 아웃-인이든, 인-아웃이든 공부터 맞춰야 뭐라도 된다는 생각에 공부터 깠습니다.

 

약간 아웃으로 들어서 딱지 치기 하듯 공에다 헤드를 패대기 쳤습니다.

 

이렇게 치니 필드에서 초보 골린이들과 다르게 뒷땅 미스는 거의 없어서 공이 앞으로 잘 나갔습니다.

 

짧은 거리 어프로치와 퍼팅은 거리를 재지 않고 오로지 감으로만 했고, 되도록 투 퍼트를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렇게 하다 보니 깨구가 금방 왔습니다.

 

피지컬은 좀 되는 편이고, 그렇다고 다른 운동을 했거나 남들보다 운동 신경이 뛰어나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공에 대한 접근 방식이 남들과는 조금 달랐다고 생각해요.

 

드라이버 거리는 조금 타고난 피지컬 덕분에 백돌이 시절부터 250이상씩 멀리 쳤고..

 

그래서 공을 까는 데 좀 더 집중할 수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리고 약간의 장비병이 있는데, 장비를 바꾼다고 해서 스코어가 나아지거나 하진 않았습니다.

 

대신 드라이버만큼은 내 몸에 맞는 드라이버를 찾기 위해 더 많이 투자했고, 지금은 스텔스2에 밴투스 블랙 6X 1인치 팁컷해서 사용 중입니다.

 

스크린 기준 볼 스피드는 70~74정도 나오고, 힘껏 치면 80가까이도 나오지만 그렇게 치지는 않습니다.

 

주변에서 6X 팁컷이 세다고들 하지만, 이것저것 다 쳐봐도 저한테는 6X팁컷이 가장 똑바로 가줬습니다.

 

5X나 6S를 쓰면 거리는 더 나가긴 했지만 방향성에서 확실히 문제가 발생하더군요. 타이밍 잡기도 쉽지 않았고.

 

첫 싱글은 작년 봄에 했습니다. 77타였고, 퍼트가 미친듯이 들어가 줘서 운 좋게 싱글을 했습니다.

 

그 뒤로 80대 중반을 왔다갔다 하다가 처음으로 트랙맨 레슨을 받아봤습니다.

 

문제점이 아주 많이 보이더군요.. 결국 백스윙부터 다시 시작했습니다. 당시 프로님께서 하시는 말씀이

 

뭘 고칠려고 하면 그 자체를 고칠려고 하지말고 전 단계의 잘못된 동작을 고쳐야 한다며, 백스윙부터 손보셨습니다.

 

첫 10회 레슨은 백스윙만 고치는 데 다 투자한 거 같습니다.

 

그렇게 스윙을 뜯어 고치고 스코어가 90대 초반까지 올라갔다가, 프로님을 끝까지 믿고 총 30회 레슨을 마치니

 

조금 안정적인 80대 초반으로 들어섰습니다.. 진짜 한동안 밥주걱으로 쳐도 80대 초반은 치겠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필드에서 개삽질을 해도 결과는 80대 초반이었거든요.

 

거의 백스윙까지만 뜯어 고쳤는데도 공이 참 안정적으로 갔습니다. 드라이버는 처음 시작할 때와 비슷하게 평균 250정도 뽑아줬고.. 스코어는 드라이버 터지는 만큼 까먹었습니다.

 

그렇게 70대 후반과 80대 초반을 왔다갔다 하다가 프로님이 크고 작은 대회에 나가보라고 하셔서 대회를 닥치는 대로 나갔습니다. 대회는 또 다른 세계더라고요.. 고수분들이 너무 많습니다. 70대가 흔합니다. 거의 모든 대회의 1등은 언더파입니다. 그것도 3~5언더는 쳐야 메달리스트를 노려볼 수 있습니다.

 

저는 70대 후반 성적으로 항상 15~25위 사이에 머물렀습니다. ㅎㅎ

 

그래도 대회에서 70대 치는 게 어디냐며 스스로 만족했습니다.

 

그러다가 올해 대회에서 사고가 터졌습니다. 작은 대회에서 -4언더로 메달리스트를 해버렸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

 

그 뒤로 언더는 몇 번 치고, 요즘은 필드에서 70대 중후반을 꾸준히 치는 것 같습니다.

 

필드는 월 5~6번 정도 가며 겨울에는 스크린만 치고 쉽니다.

 

이상 제 경험담을 마칩니다.

 

 

 

마지막으로 언더까지 치면서 느낀 골프 스킬이나 장비에 대해 적어봅니다.​

 

1. 스윙을 너무 만들어 치려고 하지마세요. 안 맞을 때는 그냥 야구 스윙 느낌으로 쳐보세요. 골프라고 생각하면 스윙이 막히는 느낌이 들지만, 야구라고 생각하면 좀 더 자연스러운 스윙이 나올 거예요.

2. 공부터 까는 연습을 하세요. 가파르게 치든 완만하게 치든 공부터 까야 미스가 적습니다.

3. 고수분들은 손으로 컨트롤을 많이 합니다. 손바닥 감각을 익히세요.

4. 거리 연습할 때는 방향성을 신경 쓰지 마세요. 두 가지를 병행하면서 연습하기는 어렵습니다. 거리 내는 연습을 하고 평소대로 치면 거리가 늘어있을 거예요. 그리고 피지컬이 안 되어도 남자라면 210미터 이상은 다 칩니다. 제 지인들 가르쳐 보니 다 하더군요. 결국 비거리 연습을 안 해서 거리가 안 나는 거지, 태생부터 거리가 안 나는 사람은 못 봤습니다.

5. 드라이버는 내가 소화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단단하고 무거운 것을 추천합니다. 이건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인데, 저는 단단한 샤프트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장타자시면 거리 손해를 보시더라도 단단한 샤프트를 사용하세요.

6. 퍼팅은 감으로 치세요. 몇 미터 치겠다고 하는 사람 중에서 퍼팅을 잘하는 사람을 못 봤습니다. 대회에 나가 보면 상위권에 머무는 분들 중 거리를 재면서 퍼팅하는 분들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대회 갤러리를 가 봐도 거리를 재는 프로는 없었습니다.

7. 스크린도 도움이 됩니다. 골프는 볼 스트라이킹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스크린으로 충분히 연습 가능합니다.

8. 스크린과 필드는 스코어 차이가 크게 날 수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필드의 변수가 스크린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스크린에서 잘 치는데 필드에서 못 친다고 스크린이 도움이 안 된다는 말은 믿지 마세요. 변수를 생각하면 당연한 결과입니다. 스크린이 아니라 인도어 연습한다고 필드에서 금방 잘 쳐지냐? 절대 아닙니다. 그냥 골프가 어려운 거라고 생각하시는 게 편합니다.​

 

 

 

WITB 알려달라는 분이 계셔서 알려드려요~~~~

 

1W : 스텔스2 밴투스블랙 6X 1인치 팁컷 45.25인치

3W : 스텔스2 밴투스블랙 7X 43인치였나 팁컷인데 얼마나 했는지는 모르겠어요.

4U : 핑 G425 밴투스블루 8X

4~P : 221CB 프로젝트X 6.0 (클래식 로프트로 변경)

50W : 하이토우 

54W : 하이토우

58W : 보키 SM9

퍼터 : 이것저것 바꿔치는데 요즘은 뉴포트2, 갠적으로 스파이더 GT가 더 좋은거 같습니다.

 

공은 중요한 경기는 프로V1 쓰고 나머지는 스릭슨 씁니다.

 

 

 

인증할만한게 뭐가 있나 찾다가 그냥 최근스코어랑 최근 베스트스코어 올리는게 좋을거 같아서 첨부해봅니다.

9라운드 평균스코어가 지금 보니 75타네요 최근라운드도 75타구요.

아래 이미지는 친구등록된 사람들 베스트 스코어 입니다. 전부 아마추어며 몰랐는데 최근에 66타 친 친구가 있네요 ㅡㅡ;; 사람인가 싶습니다.

스코어는 컨시드 말고는 전부 PGA룰이나 골프장 로컬룰을 따랐고 대회는 땡그랑까지이며 종이스코어라 스마트스코어에 등록되지 않습니다.

트로피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트로피 사진은 바로 회사사람들이 알아볼 수 있어서.. 

여기도 회사사람들이 활동할거 같아 못올리겠네요. 이미 뽀록났을수도 있을거 같아 살짝 걱정이 됩니다.

대회 나갈때마다 집에 일 생겼다고 다른 변명대며 월차를 쓴 터라..

더 이상 인증요구는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대회 스코어카드를 올리면 좋은데 집에 스코어카드가 남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제출하고 남은 스코어카드는 진자 쪼그만 종이라서..

좋은 취지로 올린 글이 이렇게 의심을 받고 인증까지 해야 하는상황까지 오니 좀 기분이 안좋네요.

인증요구를 하는것도 이해는되고.. 인증도 안할 생각으로 이런글 올리는 행위도 제가 잘못한거 같긴하네요 ㅎㅎ

믿어달라고는 하지 않겠습니다.^^

즐거운 라운딩 하시기를~~~~

 

 

 


추천 85 반대 0

댓글목록

감사합니다. 고수분들 정말 많습니다..

    0 0

오우 좋은글 감사합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좋은 후기 감사합니다 ^^
다른운동은 몰라도 골프에선 좋은 성능을 발휘하는 피지컬이네요 ㅎㅎ
제가 이글을보면서 개선해야한다고 생각하는게 스윙보다 공을 잘 컨택해야한다는 말이 와닿습니다..
지금도 스크린과 달리 필드에서는 뒷땅인지 다운블로가 제대로안되는지 아이언 웨지류 런이 너무많아서
공이 문젠가하는 글도 올렸습니다.. ㅎㅎ
두번째는 퍼터는 감이다라는말이 확실히 와닿습니다.. 걸어가면서 거리재본다고 그대로 거리를 맞추느냐
그것은 아닌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날의 그린에 따라 감으로 몇번 쳐보는 연습을 하는게 더나을듯하네요..
문제는 라이를 못본다는건데.. 어떻게 봐도 고만고만해보입니다.. 단순히 높고낮음으로 컨시드 노리고 치게되네요..ㅠ

저도 언젠가 별별님처럼 좋은 후기 남길 수 있길 바래봅니다^ ^앞으로도 화이팅하시고 즐골되시길 바랄게요!!

    0 0

사실 손목힘이랑 어깨힘이 남들보다 뛰어납니다. 타고난거죠.. 그래서 거리에서 유리하다보니 다른분들 거리에 신경쓸때 다른곳에 집중 할 수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거리재고 퍼팅하는것은 고민거리 하나 늘리는것 밖에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1 0

축하드립니다.
겸손이 지나치시네요.
"피지컬은 좀 되는 편이고, 그렇다고 다른 운동을 했거나 남들보다 운동 신경이 뛰어나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면 본문의 일들을 달성하실 수 없습니다. ^^

    1 0

ㄷㄷㄷㄷ 감사합니다.

    0 0

와.. 좋은 글 감사합니다
말씀해주신 꿀팁들..
잘맞을때 가졌던 그 느낌 아주 가끔씩 오셨다갑니다ㅎㅎ

    0 0

좋은 꿀팁들 감사합니다. 경험에서 나온 팁들이라 더 좋네요.
특히 퍼터 거리감은 항상 생각은 하면서도..쉽지 않은 부분인데 감각을 익히는게 좋군요.

    0 0

저 역시 구력이 5년인데 아직 8~90대 치고 있습니다. 레슨없이 인도어에서 3년, 실내 연습장에서 2년을 연습했는데 실력이 제자리네요..  훌륭한 성공담을 보는 것 같아 부럽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네요..  접근법이 다르네요..  열심히만 치다보면 언젠가는 잘 쳐지겠지라고 막연하게 생각했던 거 같습니다. 지난 번 헤드스피드 올리는 법에 대한 글도 잘 읽고 실천에 옮기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인증요구에 대한 글로 마음 상하지 마시고 앞으로도 노하우 많이 올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