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는 맞지 않았던 레슨들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나와는 맞지 않았던 레슨들
일반 |
골프해커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2-12-07 07:37:04 조회: 24,728  /  추천: 24  /  반대: 0  /  댓글: 62 ]

본문

예전에는 동네연습장 프로들한테 배우거나 책을 사서 보면서 독학을 했었는데,

인터넷이 보편화 된후 부터는 골프레슨을 접하기 아주 쉬워진 정도가 아니라 레슨이 넘쳐나는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다른 사람에게는 맞았을지 몰라도 저와는 맞지 않았던 레슨들에 대해 말해보고자 합니다.

 

1. 스윙은 왼손으로 하는거다. 오른손 쓰지 말아라.

물론 지금도 이렇게 가르치는 프로는 없으리라 봅니다만, 예전에는 꽤 많았던 레슨 같습니다. 

이것 때문에 첫 6개월 동안은 슬라이스에서 벗어나기 어려웠습니다.

오른손의 힘을 제대로 써야 공도 똑바로가고 거리도 나기 시작하더라구요.

 

2. 그립은 병아리 잡듯이 잡아라.

이것 때문에 라이가 안 좋으면 클럽페이스 돌아가고 거리도 안 나왔는데, 이렇게 10년을 넘게 친 후에야 

최경주의 그립 레슨을보고 1~10의 강도가 있다면 그립은 10의 강도로 잡아야한다는걸 알았습니다.

그런데 정말 그립을 강하게 잡으니 러프에서도 클럽페이스가 돌지 않고 거리도 많이 늘더라구요.

 

3. 힘빼라.

이건 당초에 육하원칙도 없는 정체불명의 레슨.

어느날 고수형님이 힘 빡주고 야구 홈런날린다 생각하고 휘두르라고 했는데, 정말 신세계를 맛봤습니다.

생각해보면 컨트롤 샷을 제외하면 타이거나 로리를 봐도 힘빼고 친다는 느낌은 못 받은거 같네요.

 

4. 머리고정 / 머리들지 말아라

이건 머리를 붙잡고 해야할 레슨이 아니라 스윙폼과 스윙궤도를 고치면 자동적으로 고쳐지는 것이었습니다.

원인을 치료해야지 증상만 억제하려고 해서는 근본적인것을 고칠수 없다는걸 깨닫게해준 레슨.

 

 

혹시 본인과 맞지 않았던 레슨이나 실력향상에 걸림돌이 되었던 레슨이 있나요?


추천 24 반대 0

댓글목록

아직 그 레벨이 되지 않아서 이해가 힘들었을수도 있고, 당시에 자세한 설명이 있었으면 이해할수 있었던 레슨도 있을겁니다.
적어도 후자의 경우는 되지 않도록 해주는것이 가르치는 사람의 몫이 아닐까 합니다~.

    0 0

공감가는 말씀 입니다....
저는 어느날은 이게 맞고 어느날은 아니고  아직 일천한 레슨 경력에 짧은 구력이라 그런가 봅니다...-_-
저 같은 경우 유틸은 회원님들 말씀대로 짧게 잡으니 좀 맞는데요....아직 마음에 안들어서 고민 입니다.

    1 0

모든 레슨이 본인과 맞는 것은 아니어서, 애초에 어떤 증상을 개선하기 위한 레슨인지 알고 받아들이는게 중요한 것 같아요.
당연한 얘기지만, 훅이 나는 사람한테 슬라이스 고치는 레슨을 적용할 수 없으니까요~.

    0 0

저는 오히려 말씀주신 내용들의 반대로 가는 중입니다.  저는 오른손이 강하면 비거리엔 좋은데 훅이 좀 더 나기도 하고, 정확성에는 왼손주도가 나은것 같습니다. 그립은 저도 강하게 잡다가 요즘은 오히려 약하게 잡는데, 약하게 잡아야 힘이 빠지고 힘이 빠져야 헤드무게가 잘 느껴지고, 헤드무게가 느껴져야 적은 힘으로도, 강하게 잡고 강하게 치는 것과 거리는 오히려 큰 차이없이 나가서 부상이나 체력, 몸의 무리가 적은 것 같습니다. 코킹 없이 치는 어프로치나 숏퍼팅때만 강하게 잡는편입니다.  저는 거리보다는 오히려 정확하게 칠때 강하게 잡고 힘을 주는게 나은것 같습니다. 머리고정은 축 고정과 공 계속 보기 때문이신것 같은데, 공은 끝까지 안봐도 되는데, 끝까지 볼려고 노력하는데 자연스럽게 머리가 돌아가고 안봐지는것이 결과가 가장 좋더군요.  오른다리는 저도 펴지는데, 안 펴져야 좀더 상체꼬임 비거리 측면에선 유리하지않은가 싶구요.
요지는 골프엔 정답이 없어서...말씀주신 내용조차 다 틀렸다라기보다는  사람마다 다르고 차이가 있으니,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 내몸에 적합한 스윙을 찾아가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스윙어냐 히터냐 바디냐 암이냐 일반스윙이냐 gg냐 rss냐 스택앤틸트 다 겪어봐야 내몸에 맞는 정답을 찾아가는것 같습니다.(아직도 찾고 있지만..)  수많은 레슨들도 물론 걸러봐야겠지만.. 내 것을 찾기위한 여정중에 하나 아닐까 싶습니다.

    2 0

과녁이 있다면 사람들마다 빗나가는 방향이 다 제각각일겁니다. 오른쪽, 왼쪽, 위, 아래...
그러면 영점조정을 해야하는 방향도 모두 다르듯  본인에게 맞는 레슨이 다 다를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레슨은 구체적이어야 한다는 생각은 바뀌지 않는것 같아요~.

    0 0

저는 힘빼고 치라는 것을 아직도 이해 못하고 인정하지 않습니다.
풀스윙을 해야 정타도 잘나고 제거리가 나오는듯요.
거기에 거리도 많이 보낼수있고요.

    1 0

그래서 컨트롤 샷 할때만 힘조절을 하는것 같아요~.

    0 0

회전운동이고 공은 그대로 인데 움직이는건 사람 몸 전체인지라 정말 다양한 느낌과 해석이 가능하죠.
1. 스윙은 왼손으로 하는거다. 오른손 쓰지 말아라.
이건 어느정도 맞는 내용이라고 봅니다. 저도 왼손 리드 오른손 리드 둘다 해봤는데
오른손을 주안점을 두게 되었을때 훅이 많이 나고 일관성이 떨어지더군요.
오히려 손이라는 거에 주안점이 아니라 왼손 팔뚝으로 잡고 리드하는 걸로 생각하는게
몸통스윙과 일관성에 좋더군요.
2. 그립은 병아리 잡듯이 잡아라.
이거 백퍼 맞는 말입니다. 어드레스 자세에서 그립을 세게 잡으면 헤드의 무게를 느낄 수가 없어요.
어차피 병아리처럼 잡아도 스윙시에는 잘 잡게 되어있습니다.
3. 힘빼라.
이건 뭐랄까,,,,말로 설명이 안되는거죠.
4. 머리고정 / 머리들지 말아라
초보 시절 헤드업은 스윙의 결과물이지 원인이 아니라고 봅니다.
머리를 들지 말아야하지 하면 오히려 몸이 경직되게 되죠.
머리위치가 공뒤에 시선이 위치해서  머리가 스윙시 자기채의 최저점임을 알게되면
자연스레 공뒤 타점이 형성되죠.
공을 칠때 머리 위치가 공보다 앞에 있거나 하면 정면 위에 있는 경우 대부분 헤드업이 발생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