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슬백이 프로나 로우핸디캐퍼의 전유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즐겨찾기
딜바다
커뮤니티
정보
갤러리
장터
포럼
딜바다 안내
이벤트
무료상담실

머슬백이 프로나 로우핸디캐퍼의 전유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기타 |
허박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4-04-02 15:20:52 [베스트글]
조회: 79,218  /  추천: 21  /  반대: 0  /  댓글: 97 ]

본문

제 스코어는 잘 칠땐 90 초반, 보통은 100개 안팎에서 노는 백돌이지만 일파만파 멀리건 일절 없고 디봇도 빼지 않고 룰은 엄격하게 지켜서 칩니다. (같이 치는 동반자들은 멀 어떻게 치든 다 수용해줍니다. 상대에겐 관대하고 자신에겐 엄격하자란 철학을 가지고 있습니다.^^)

스코어에 욕심이 아예 없다고 할 순 없고 가끔씩 스트레스도 받지만 장비에 더 관심이 많아 지난 몇년 간 써보고 싶은 장비는 골고루 다 써본 것 같습니다.

제 개인적인 경험에선 스코어의 차이가 관용성이 좋다고 알려진 큰 헤드, 부담없는 가벼운 샤프트 또는 무겁고 강한 샤프트에서 온다기보다 더 나아지기 위한 레슨 등에 별 관심이 없는 제 주관과 스윙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연습장도 자주 가지만 독학에선 연습량이 많다고 나아지는건 없다는걸 체감하고 주변에 잘 치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겐 꼭 좋은 프로를 만나서 레슨을 잘 받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머 저는 그냥 운동하러 연습장에 간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임합니다.

그렇다보니 드라이버나 하이브리드, 아이언 모두 작고 예쁜 것만 남기고 팔아버렸고 퍼터도 불스아이나 센터 퍼터, L자 퍼터 등 예민하다고 알려진 것들을 기분에 따라 바꿔가며 사용합니다.

골프란 취미에서 스코어를 줄이고 자신의 스윙을 다듬어가는게 본질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만큼 일정 수준에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자기가 좋아하는 장비를 쳐보는 것을 즐기는 사람도 있을 것 입니다. 저는 후자고요. 솔직히 멀 쓰건 지금 스윙에선 별 차이가 없으니 내가 쓰고 싶은걸 쓰자 주의입니다.(일전에 어떤 분은 필드 라운딩보다 연습장에 가는 즐거움이 더 크다고 하시더군요. 요샌 저도 그게 이해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취미라는건 개인적인 활동이자 자기 만족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장비에 관심이 많고 평균보다 조금 더 많은 장비를 사용해봤지만 전 제 장비 철학을 누군가에게 강요해본 적이 없는데 골프가 훈수나 오지랖이 심한 운동이라고 알려진만큼 가끔씩 주변에서 장비에 대한 훈수가 들어올땐 어이가 없으면서도 당황스럽습니다.

저보다 잘 알고 많은 장비를 접해본 것도 아니면서 왜 나이든 사람들이 쓰는 그라파이트를 쓰냐? 로우 핸디도 아닌데 머슬백을 왜 쓰냐? 등등, 전 솔직히 타인의 장비는 관심도 없는데 왜 그렇게들 남의 장비에 관심도 많고 집착하는걸까요?^^

각설하고 제목이 다소 자극적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라면 누구라도 머슬백을 써볼 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백돌이는 머슬백을 쓰지 말란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요.^^

요새 나오는 머슬백은 헤드가 크고 오프셋도 꽤 있는, 관용성까지 신경쓴, 다양한 제품들이 나오다보니 세미 머슬이란 종류도 있고 머슬백이라고 캐비티백보다 무조건 어렵다고 정의내릴 수도 없다고 봅니다. (pxg 0311 st보다 미우라 tc101이나 모다트 cbc 캐비티백 컨택이 더 어렵습니다.)

머슬백 이야기만 나오면 잘 치냐는 식의 비꼼과 백돌이들이 쓴다라고 무시할 필요가 있을까요?

머슬백이 쉽다고 주장하는건 아니지만 취미 생활이니까 궁금하다면 그리고 개인적인 경험에서 오는 즐거움도 있었기에 누군가 물어보면 기꺼이 권합니다. (80에서 90 왔다리 갔다리 하는 지인이 머슬백 구매에 망설이며 묻기에 경험해보고 후회해도 늦지 않는다. 고민은 지름의 시기만 늦출 뿐이라고 권하고 구매 이후 피드백을 들어보니 나름 만족한다고 하네요.)

전 골프도 예전에 했던 사진이란 취미와 비슷하다고 느껴지는 지점이 많은데 오래 전, 라이카 m8이란 카메라를 들인 적이 있습니다. 라이카는 사진기의 역사라고 알려진 브랜드지만 그만큼 보수적이기도 해서 대다수 카메라가 여전히 수동으로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역시나 오토 포커싱도 안되는 불편한 카메라를 왜 쓰냔 식의 훈수를 많이 듣던 기억이 납니다.ㅜㅠ(제가 연사나 오토포커싱이 필요한 사진을 찍지도 않는데도 훈수하는 사람들에게 그런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프로도 아닌 취미로 사진을 하면서도 누군가는 수천만원짜리 중형 카메라나 장망원렌즈를 주로 보관만 하며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천만원이 넘는 pc를 오버 클럭하면서 벤치 점수 랭킹에만 몰입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개인적인 취미기 때문에 나와 다른 것일 뿐 틀린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옳고 그름을 끼워넣을 필요가 있을까요? 머 이해의 영역도 중요하긴 합니다. 통상적인 개념에서 이해가 안되는 지점이 있다면 의무적으로 반드시 그것을 이핼할 필욘 없겠지만 자신에게 해를 끼치는 것도 아닌데 비난이나 조롱을 할 필요도 없을겁니다.

추천 21 반대 0

댓글목록

작성일

누군가했더니 핸디캡무새 그 회원은 저도 여기 포럼에서 유일하게 상종 안합니다. 온라인이라고 본인이 골프 좀 친다고 핸디캡 확인하려들면서 무시하려는... 진짜 어이가 없던데 오프에서도 저러려나 싶습니다. 에휴~

    1 0
작성일

네 맞습니다. 골프라는 운동이 돈과 시간을 투자한만큼 실력은 올라가지만 인성 자체는 그렇지 못한 것 같네요.
골프 쳐보면 그 사람 인성 나오죠. 못치면 못치는데로 잘치면 잘치는데로 자기 본성 나오는거죠.
결국 나중에 아무도 불러주지 않아서 쓸쓸히 골프 접는 분도 봤습니다.

    3 0
작성일

금기가 아니라 사실을 말하자는거죠. 예를 들어서 누가 웨지 날로 퍼팅하는게 퍼터보다 쉽던데요 이러면 다들 뭐라 한마디씩 하지 않을까요? 느낌을 말하는건 좋지만 느낌이 실제와 다르면 당연히 사람들이 지적하겠죠. 본인이 하고싶은말 할 자유가 있으면 다른 사람들은 그건 아닌것 같다고 말할 자유가 있지 않을까요? 물론 조롱이나 비아냥을 좋다고 말하는건 아닙니다.

    2 0

허박님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