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골프 문화가 캐디가 기본으로 자리잡은 이유가 있을까요?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우리나라 골프 문화가 캐디가 기본으로 자리잡은 이유가 있을까요?
질문 |
칼핏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0-07-03 15:39:39 조회: 1,860  /  추천: 5  /  반대: 0  /  댓글: 34 ]

본문

생각해보면 캐디가 보통 기본이고 노캐디가 옵션이 곳이 있고 반대인 곳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있는 지역인 동남아 경우에도 나라마다 좀 다른 것 같습니다.

보통 휴양지고 Working Guest가 많은 곳은 캐디가 기본인 것 같습니다.

동남아 물가가 당연히 싸니 캐디피가 부담도 안되고요.

반면 싱가포르 같은 고물가 지역은 캐디가 요청 시에만 가능합니다. 그냥 모두 카트 타고 페어웨이 질주해서 알아서 공 치고 알아서 디봇 처리하곤 합니다.

특히 싱가포르는 대부분 멤버 위주로 운영되어서 멤버들이 캐디 필요성을 못 느낍니다. 가끔 게스트 4명이 올 경우 사전에 캐디를 신청해야 합니다. 

 

동남아를 떠나서 골프 쳐봤던 미국과 호주 등을 보면 미국도 보통 캐디가 없었던 기억입니다. 호주에서도 캐디가 기본적으로 없었던 것 같고요.

 

전 골프를 캐디가 기본적으로 없는 싱가폴에서 배워서 가끔 베트남 등 다른 곳에서 캐디와 칠 경우 아주 불편하더라고요, 어차피 카트는 페어웨이에 들어오니 클럽 가져다주는 역할도 필요 없고, 거리야 gps와 레이저가 해주니...

 

근데 한국은 왜 캐디 문화가 기본으로 정착한 것일까요? 예전 회원제 골프장 시절에는 회원들이 모두 코스를 아니 캐디가 굳이 필요 없었을 것 같고, 인건비도 우리나라가 동남아처럼 싼 곳이 아니라 캐디가 부담이 안가니 기본으로 한 것도 아닐테고요.

경기 빠른 진행을 위해서는 여기서도 마샬이 돌아다니며 슬로우 플레이에 주의를 두고 있어서 캐디 없어도 경기 진행은 잘 되는 편이라서요.

 

한국 골프 생각하면 제 기준에서 이해안가는 점이 1) 캐디 필수, 2) 카트가 왜 페어웨이 못들어가는가? 여서 여쭤봤습니다. 카트가 페어웨이 들어가도 페어웨이가 손상되거나 그러지도 않더라고요.

 

 

 

 

 

 

 

 

 

 


추천 5 반대 0

댓글목록

아 그리고 그늘집도 이해가 좀 안갑니다. 왜 운동 경기중에 거기서 뭘 먹어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네요. (술도 한잔 하고 좋을 것 같긴 한데 스포츠 관점에서 필요성을 잘 모르겠습니다.)

    1 0

안드셔도 됩니다. 저는 걍 물만 마시고 나오는 경우도 많아요.

    1 0

넵 그늘집 경험은 없는데 친구들 이야기 들어보면 매우 비싸더라고요

    2 0

네 그늘집 저도 거의 스킵하곤 합니다 너무너무 비싸고 해도해도 너무 하더라구요

    0 0

물가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비싼데죠. 그늘집...

    0 0

저도 동남아에서 골프를 배웠고 일본에 가니 기본적으로 일본은 노캐디 문화였는데 노캐디도 나쁘지 않고 나름의 또다른 재미도 있었는데 결론적으로 캐디가 있는게 편하더라구요
물론 우리나라 캐디 비용은 비싸기 때문에 노캐디 골프장도 많이 생기면 좋겠습니다만
페어웨이 카트의 경우 우리나라는 좁고 각종 경사, 언듈레이션이 심하기 때문에 페어웨이 카트운용 하기엔 별로 일것 같습니다
 그리고 양잔디와 흔히 말하는 조선잔디와의 차이도 있지 않을까 하는데 정확하게는 모르겠네요
경기 속도를 본다면 분명 페어웨이 카트 허용을 할테지만 다른 문제점이 있으니 적용을 안할것 같습니다.

    2 0

산악지형이라 위험한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여긴 다 평지라..

    0 0

저는 캐디를 선호합니다.
노캐디 플레이도 해봤는데,
노캐디라고 해서 플레이가 지연되거나 어려운건 아닌데
아무래도 캐디가 있으면 편합니다. 이 편리함을 쉽게 버릴 수 없네요 ㅎㅎ

그늘집은, 그 날의 상황에 따라 다르게 대처하는 편입니다.
운동에 집중하고픈 멤버들끼리 모이면 그늘집을 멀리 하고,
접대 등의 목적이 동반된다면 그늘집을 오히려 이용하는 편입니다.

    2 0

아 캐디가 적응되면 편하긴 한가봅니다. 전 일년에 한두번 캐디 동반이라 아직은 불편하더라고요.

    0 0

전세계 어디든 5인승카트는 페어웨이에 들어가는 경우는 잘 없죠. 동남아도 고급 골프장중엔 카트(2인카트임에도) 못들어가게 하는 경우 많이 봤어요.

    1 0

네 5인승 카트는 그건 무거워서 들어가면 안될듯 합니다. 동남아에서는 제가 가본 곳 중에는 아무래도 더워서 걷기 힘드니 특별한 사정 없다면 다 페어웨이 진입했던 것 같습니다. 일단 비가 많이 오면 진입이 안되긴 합니다.

    0 0

동남아도 페어웨이 들어가는 골프장보다 못들어가는 골프장이 훨씬 많습니다.. 카트가 페어웨이 진입시 러프나 페어웨이가 고르지 못하게 되어, 고급골프장 경우 못들어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1 0

과거에 골프가 접대성 목적이 강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그늘집도 그렇구요. 골프가 좋아서 회원권 사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접대용으로 많이들 가지고 있었죠.

    2 0

네 이해가 가네요... 접대

    0 0

근거라고는 1도 없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대체적으로 인건비 싼 곳에 캐디가 기본으로 되어있는 것 같습니다. 물가나 인건비 대비 오히려 우리나라가 특이한 케이스인듯.
제가 있는 홍콩에도 기본적으로는 캐디가 없고 개인캐디를 고용하려면 5-8만원 정도를 지불해야 하는데
보통은 연세있으신 분들이 코스 안내 해주고 낙구지점을 봐주는 정도거든요.
특히나 한국의 캐디분들은 혼자서 1팀 4명의 골퍼를 케어할 수 있는 눈치와 빠릿함이 있기에
캐디는 나름대로의 수익을 올리고 골퍼 입장에서는 캐디피 1/4씩만 부담하면 되는 시스템이 가능한 것 같아요.

카트의 페어웨이 진입은.. 아마도 사고 위험 때문에 그렇지 않을까요? 한국 골프장은 대부분 산지에 있다보니..
골프 카트라는게 생각보다 약간의 경사와 기울기에도 잘 뒤집어 진다고 하더라고요.
자주 다니는 홍콩이나 중국 골프장은 골퍼가 직접 카트를 운전하는 시스템인데
1년에 한두번은 카트가 뒤집어져서 다쳤다더라 어쨌다더라 소문이 들리네요.

    1 0

네 산지 특성이 이해가 갑니다.

    0 0

스포츠라기 보다는 접대 문화가 강해져서 지금과 같은 캐디와 그늘집 문화가 생긴것 같습니다.
생각보다 캐디를 하녀 부리듯 하는 분들 많이 봤습니다....... ㅜㅜ
그늘집문화야 골프장의 상술도 한몫 하는듯 합니다...
솔직히 저도 골프를 배운 계기가 접대 때문이라서.....ㅜㅜ

    1 0

이야기 들어보면 캐디들도 고쳐야하지만 골퍼들 매너도 문제가 있는 경우가 있는 것 같습니다.

    0 0

제 짧은  사견으로는  옛날에 골프가 귀족?스포츠로 인식이 될때 배나온 사장님들이 노캐디하면 쭈구려서  공줍고 뭐 이것저것 클럽도 가지고 다녀야하고ㅋ  캐디가 거의 보필?해줘야해서 그렇지  않을까요?  있어보여야하는데  다 자기가하면 없어보여서ㅋㅋㅋ

    1 0

네 예전엔 그랬을 것 같습니다. 점점 노캐디가 확대되어 선택 폭이 다양해지겠네요/

    0 0

지금은 골프장 입장에서 캐디없이 진행하는 경우 팀수를 적게 받을수 밖에 없어서, 이제는 포기 못할 것 같습니다.
7분 간격을 유지 하기 위해서도 캐디는 필수이니깐요.
저도 노캐디 플레이 했으면 합니다. 이제는 캐디피도 너무 비싸고.. 개인적으로 필요하지도 않구요.

    3 0

캐디 없어도 7분 유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중간 중간 막강 권력을 가진(퇴장시킬 권리) 마샬이 빨리 하라고 push를 하면 되니깐요 ㅎㅎ

    0 0

우리나라에선 안될거에요... 진상들이 얼마나 많은데요...

    1 0

우리나라에서 노캐디로 7분.... 아마 택도 없을것 같습니다.

    1 0

제 생각에는 아마 경기 시간 조절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근데 마샬이 있으면 되지 않느냐, 이 부분에 대해서 아래와 같이 생각이 됩니다. 대부분 가정이니 틀린 부분은 지적해주세요.
 캐디는 골프장 소속이 아닌 프리랜서임.
 골프를 치기 어려운, 골프장 입장에서는 영업하기 어려운 계절에 마샬을 유지하기는 인건비에 부담이 생길겁니다. 그렇다면 경기 시간 조절은 캐디가 하는게 더 골프장 운영 측면에서 유리하겠지요.

    3 0

빨리빨리 시키려구요. . 그냥 수동카트 끌구 그린 밟아가머 노캐디하니 정말 운동한 기분 들던데요.

    0 0

버디보다 귀한게 캐디라던데요 ㅋㅋ
노캐디. 캐디 선택할 수 있는 구장이 많으면 좋겠습니다.

    0 0

뭐 여러가지 있겠지만.. 사실 프로 대회를 보면 모두 1인 1캐디 입니다. 그 사실을 보면 본래는 1인 1캐디여야 맞는건데. 여러가지 여건과 사정으로 현재 같은 형태가 된 것이 아닌가 하네요. 전 캐디 없으면 공 떨어지는 자리를 잘 못봐서 힘들 것 같긴 합니다만. 함께 하기 싫은 캐디들은 좀 다른 좋은 직업을 빨리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자기 돈 벌자고 여러 사람 피곤하게 하지말고

    0 0

앞뒷조 간격이 빡빡하게 몰아붙이는 환경에서 캐디가 없으면 안전사고의 위험이 상당히 높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성격급한 사람들이 많아서...;;

    1 0

6월에 노캐디로 운영되는 목포 사유스링스 다녀왔습니다.
평소 거리/라이 다 직접 보고 채도 챵기는 스타일이라 캐디피에 대해 불만이 많았었는데요
 주말 2부라고 하지만 6시간 걸리고 난 다음부터는 노캐디구장 가기가 꺼려지네요 ㅎㅎ
앞팀에서 인당 공3개씩 치고 나가면 멘붕입니다

    3 0

우리나라 일반적인 골퍼들 매너 수준에
7분 간격 티업에
캐디 없으면,

아휴.. 생각만해도 아찔하네요.

    1 0

노캐디 자주가는 사람으로서 가끔씩 앞팀 진상걸리면 답없음을 보며 우리나라는 아직은 노캐디는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때가 많습니다.
뒤팀 신경안쓰고 자체 멀리건 2개씩 사용하고 페어웨이에서 2개씩 치고...
그냥 할말이 없더라구요. 참다참다 마샬 부르긴 하는데 즐겁자고 치는공 이해해야지하면서 칠때가 많은데 노캐디구장 늘어나면 사람들 참 많이 싸우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2 0

아직까지 한국에서 골프는 스포츠가 아닙니다.

그리고 노캐디 하다가 어디서 날라온지도 모르는공에 대가리 깨져도 누군지 못잡는것보다 훨 나을껍니다

캐디는 보험같은 존재라고 보면 좋져

    1 0

진행때쿤이죠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