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발전의 핵심 키워드는 텅스텐과 무게 재배치?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클럽 발전의 핵심 키워드는 텅스텐과 무게 재배치?
  장비 |
버디보기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2-01-17 11:24:43 조회: 1,263  /  추천: 3  /  반대: 0  /  댓글: 14 ]

본문

매년 또는 격년으로 골프 용품사가 새로운 골프클럽을 내놓을때 정말로 많은 기술의 발전에 의한 혁신이 반영되었을까요?

여러가지 마케팅 친화적인 단어의 선택과 새로운 소재의 발견으로 포장되지만, 결국엔 저중심설계로 귀결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아이언이든 드라이버든 샤프트 길이에 맞는 적정 웨이트는 정해져 있다고 봅니다. 경량화된 소재를 발견하고, 중공구조를 택했고, 헤드 페이스를 얇게 만들었다고 해도 결국은 클럽 전체적인 웨이트 감량을 통해서 클럽 하단 및 솔과 토우쪽에 텅스텐 삽입을 통한 저중심 설계가 결론이 아닌가 싶습니다.

타 클럽 대비 엄청난 무게의 턴스텐을 뒤후방에 장착한 G400 Max는 어쩔 수 없이 초박형의 크라운을 채택하여 그렇게나 헤드가 터지는 사태가 자주 발생하죠. 이게 다 관용성을 위한 텅스텐 때문은 아닌지..

PXG의 XCOR, 테일러메이드의 스피드폼 같은 것도 결국엔 중공구조를 채울 가벼우면서도 소프트한 소재를 채워넣은 걸 대단한 것 마냥 설명하기도 합니다. 타 메이커도 중공을 선택하되 멍텅한 타감을 보완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헤드 뒷면에 붙여서 진동을 흡수하는 전략을 취합니다.

USGA의 클럽에 대한 규제(46인치, 헤드반발력 계수 등)이 있는 가운데서 맘껏 신기술을 뽐낼 수 없으니 이 정도의 변화도 혁신이라고 생각할 순 있을 것 같긴 합니다.

테일러메이드에서 신상 스텔스 드라이버를 내면서카본의 시대를 열었다라고 마케팅하는데요. 정말 Wood에서 티타늄의 시대로 넘어 왔을 만큼의 혁신일지는 지켜봐야 겠습니다. 스스로 카본 헤드소재 채택을 통하여 클럽 페이스의 중량을 줄여서 다른 곳으로 무게를 재배치 했다고 말했기 때문입니다. 결국은 카본이 주가 아니라, 또 웨이트의 하단후방 재배치가 결국 목적일 수 있거든요.

새로운 클럽이 나와서 더 멀리 보내고 치기도 쉽다는 말에 매년 클럽을 바꿔볼까 고민하는데요. 특히 요즘 클럽은 디자인도 참 이뻐서 계속 고심중입니다만, 위와 같은 논리의 흐름으로 지름신을 잘 참고 있습니다.

계속 이렇게 절제하며 살다가 병 나는 거겠죠? ;;;;;;;;;;;

추천 3 반대 0

댓글목록

카본은 일단 내년겨울쯤 스텔스 또 터짐 이런거 들리는지 아닌지 보려고요. ㅋㅋㅋ

    2 0

헤드페이스에도 가끔씩 크랙이 생기긴 하나, 드라이버 해먹는 경우는 주로 크라운에 균열이 발생하는게 많더라고요.
설마 테일러메이드에서 카본 헤드 페이스가 잘 터지는데 저렇게 내놨을까라는 생각을 해보긴 합니다.

    0 0

뭐 일설이긴 합니다만 드라이버의 경우 헤드의 경량화는 좀 있는거 같습니다. 다른브랜드는 모르겠지만,
캘러웨이 4년전 출시한 에픽플래쉬=매버릭의 무게는 비슷했지만, 에픽 신작의 경우 기존보다 10그람 정도의 무게가 줄긴 했더군요. 그래서 그런가 좀더 드라이버가 다루기 편해졌다는 느낌을 받긴 했습니다.

    1 0

경량화 되면서 샤프트가 45.75로 늘었다던가.. 그립을 좀 가벼운 걸 채택하여 스윙웨이트의 변화는 최소화 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아님 예전보다는 가벼운 헤드를 선호해서 그럴 수도 있고.. 암턴 좋아지고 있는 건 맞겠죠. ㅎ

    0 0

채를 바꾸는건 기분전환외에 기능 향상의 관점에서는 아무 효과가 없다고 생각합니디.
메이커도 자꾸 신제품을 내놓아야 한다는 강박관념때문에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도 해보는거죠..
그 조그만 헤드내에서 무게중심을 재배치했다고 해서 기능적인 효과는 미미하다는 생각입니다. 어차피 규제 수치가 있으니 비공인채가 아닌 이상 효과는 제한적일테고요..
카본을 쓰는대신 타구음을 잃었죠..
일본제품 고전적인 티타늄로 만든 드라이버 청량한 타구음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4 0

같은 생각입니다. ^^
프로들도 많이 쓰고 쉐~엑 퍽의 카본 타구음도 자꾸 듣다보니 나쁘진 않긴 하더라고요.
저도 금속성의 타구음을 선호해서 카본 재질의 드라이버 헤드 제품은 안쓰긴 합니다.

    0 0

청량한 타규음 하면 G410을 빼놓을 수가 없는 것 같습니다. 무슨 알미늄 빠따로 후려치는 깡~ 소리가 일품이지요 ㅋ

    0 0

알면서도 신제품에 흔들리는건 숙명이 아닐까 합니다 ㅎㅎ

    1 0

워낙 자그마한 차이에도 스윙 및 스코어가 흔들리는 운동이다 보니..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 아닐까요? ㅎㅎㅎ

    0 0

글이 공감되는 내용이 많아보입니다
캘러웨이 이번 신제품도 후방에 텅스텐을 많이 배치한게 주요 변화인것 같네요
스텔스는 주말에 실물을 보고 왔는데, 페이스면에 카본위에 살짝 덧씌운 PU? 같은 막이 있어서
생각보다 깨짐이 덜 하지 않을까.. 그게 유튜브 런칭을 보았을때는 스핀을 위해 고안했다고 했지만
페이스 깨짐에도 어느정도 효과가 있을것 같습니다
보면서 궁금했던 점은 이 페이스.. 이거 벗겨지면 as 해주는건가? 하는 생각이 오히려 들었네요

    1 0

온갖 마케팅에 현혹되지 말고.. 디자인과 갬성이 본인에게 맞는지만 보면 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아무리 성능을 개선해도 한계는 있으며, 클럽의 교체로 인한 실력향상은 많지 않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는 취지구요. 다만 피팅을 통한 신상클럽의 지름은 본인 클럽에 대한 의구심을 날릴 수 있다는 장점은 있습니다.
스텔스는 참 궁금하긴 합니다!

    0 0

엇 ㅋ제가 쓴 기사네요^^

    1 0

앗 그렇습니까? ^^
기술의 발전에 비하여 과하게 포장된다는 취지에서 쓴 글인데요. 최근 한 10년 정도의 기간 동안의 드라이버는 다 괜찮았어서 취향의 차이 또는 샤프트의 선택에 따라 꼭 최신 드라이버가 최고는 아니더라라는 내용입니다.

    0 0

ㅋ브랜드 입장에서는 클럽 팔아먹어야 하니까 좀 과장되는게 있죠 ㅋㅋ전자기기도 새로 나올때마다 성능 팍팍 올라갔다고 광고하는데 일반적인 사용자 입장에서는 별로 체감안되죠 ㅋ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