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이동 중에 담배 태우시는 분들은 어떤 마음으로 그러시는지 궁금합니다.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카트 이동 중에 담배 태우시는 분들은 어떤 마음으로 그러시는지 궁금합니다.
  일반 |
RedNight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2-09-27 07:00:27 조회: 14,075  /  추천: 15  /  반대: 0  /  댓글: 42 ]

본문

지난 일요일에 라운드를 모처럼 나갔는데, 저 빼고 3분이 흡연자시더군요. 전자담배도 아니고 생담배를 태우시는데...

매홀마다 티샷을 기다리면서 담배를 태우시는 것은 이해가 되었고요(저도 예전에 흡연자였었습니다. 십수년을요.) 그런데 한 분이 카트 뒷가에 앉아 카트가 이동하는데에도 담배를 손가락에 끼고 팔을 뻗은 채 담배를 태우시는 분이 있었습니다. 고개를 돌려 담배를 빨고 내뱉는 행동을 계속 하시던데, 왜 그러시는지 진짜 궁금하더라고요.

공기좋은 골프장에 와서 담배를 태우시는 것에 대해선 뭐라 맞다 틀리다 말할 계제는 아니라 생각하고요. 공이 안맞아도 태우고 싶고, 드라이버 잘 때리기 위해서 마음을 달래려고도 태우고 싶고.... 이해되거든요. 회사 주변에 담배 필데 없이 골목에서 피고 있는 흡연자 분들을 보면 애처롭기도 하고요. 흡연구역이 없긴 너무 없습니다. 그런데 골프장 카트에 캐디까지 5명이 타고 있는데 담배를 태운다라..... 동반자들을 무시하는 건가? 아니면 그정도 쯤이면 괜찮다고 여기는 건지 궁금해지더군요.

좋은 분위기를 깨고 싶지 않기도 하고, 말해본들 들을 사람도 아니라 판단도 되고 해서... 그냥 방치하고 말았는데요. 참 기분이 별로였습니다. 오랜만에 그런 분을 필드에서 만났네요. ㅠㅠ

추천 15 반대 0

댓글목록

양해도 없이 담배 물고 연기품고....
정말 비매너 종종 있습니다.

결국 캐디분이나 피는사람에게 어필해야 그나마
조금 좋아질 뿐이더군요.

결국 개인 태도 문제인 것 같습니다.

    1 0

너무 싫어요 ㅠㅠ

    2 0

1. 그렇게 살던 사람이라 그렇죠.
내가 이정도도 못해? 하면서.

딱 그것이상이하도 아닙니다. 그게 그 사람 인성이니까요.

2. 본인보다 윗사람들 있으면 절대 그렇게 안할껍니다.

핵심은 담배피는 행동에 대해 동반자의 배려와 이해가 전제 되어야되는데
그 사람들은 같은 동반자가 그런 양해를 구할 대상이라고 인지하지 않는거죠.

아래사람이니까요.

    4 0

조인중 두 케이스가 충격이였습니다.
1. 담배피다가 잔디에 던져 놓고 티샷하시는 분 봤습니다.
티샷 후 주워 피시더라구요.

2. 대기중엔 연초 이동중엔 전자담배..
저녁에 집에서 자는데 머리가 야프더라구요..

    1 0

저를 담배의 길로 안내한 고등학교 친구가 저한테 아직도 담배핀다고 구박하면 한대 때리고 싶습니다. ㅎㅎ

    0 0

저와 똑같은 상황이네요..
대학 신입생때 담배 안피는 저를 억지로 흡연자로 만든 친구가  저에게 아직도 담배 피냐고....
배신자......

    0 0

이동할때 아님 필시간이없네요 ㄴㅋ

    2 0

궁금한게, 필 시간이 없으니까 그냥 카트 움직일때 앉아서 태우시는 거에요?

    0 0

안펴야죠 그럼

    1 0

와우 ㅋㅋㅋㅋ

    1 0

저도 아는 지인이 카트에서 담배 피는데
짜증이.... 연배도 높고 해서 돌려서 담배를 너무 자주 피시는거 같다 해도 이해를 못하더라구요
비오는 날이라 카트 사이드 비막이 비닐 쳐진 상태였습니다;;
동반자에 대한 배려가 없어서 그런거 같아요
(본인보다 높은 사람 있으면 안그럴듯)
골프 칠때 보면 그런게 느껴집니다

    1 0

비닐로 막힌 카트 안에서 담배요? 연배있고 말 안통해도 정중하고 단호하게 꺼달라고 했을 것 같아요.  고통스러우셨겠네요 ㅠㅠ

    1 0

그건 개새끼 아닌가요 ㅋㅋㅋ

    5 0

그만큼 생각이 깊지 못한거죠 ㅎㅎ

    1 0

광장에서 카드대기 몇십대잇는대서고 중간에.피더라구요 와 마샬불러서 제지좀 해달랫더니 째려보면서 흡연구역으로 피면서 가더라구요

    1 0

자기밖에 모르는 몰상식이죠.

    3 0

티박스 입장하며 드라이버랑 담배물고 입장
티박스 마커에 불 붙은 담배 올려놓고 티샷
샷 마치고 다시 물고 내려옴

참 별로더군요;;;

    1 0

직접적으로 싫다는걸 표현하지 않으면 모릅니다.
저도 담배를 어렸을때부터 피워 15년 이상 피웠지만~
지금은 끊은지 4년이 넘었지만..

피는분들 입장에선 그게 왜 문제인지 전혀 모르거든요~
저 또한 그랬어요~ 카트에서 피고~ 티박스에서 피다가 티샷할때 바닥에 내려놓고 피고~

쓴소리 뱉을 수 있는 사이가 아니거나~ 정말 친하시면 진지하게 직설적으로 말씀해주시고~
그게 아니면 피하는게 가장 좋죠 ^^

    1 0

스모커중에 매너 있는 사람 드물죠.
존나 이기적 것들이 대다수죠.
일예로 지집은 피하고, 남의 땅에서피고 냄새보내고..침도 찍찍. 꽁초는 지집아니면 아무데나 던져버리고.

    12 0

담배 끊은지 20년째인데, 유독 카트에서 담배 피는 친구들 보면 담배 땡김~~

    0 0

아시다시피...담배피우는데.이유가 있을까요? ㅎㅎ
습관이죠

    1 0

행동에는 이유가 있죠.
습관으로 보여도, 그 습관이 날 때 부터 만들어진 건 아니라 봅니다. 니코틴에 대한 갈망이 (어디서나 참지 못하고) 담배를 태우게 만드는거고요. 피는 건 자유인데, 흡연으로 폐를 끼치는 상황에서도 담배를 태워야 하는 걸 습관으로 치부할 수는 없다고 생각해요.

    0 0

담배 13년 피우고 10년 이상 금연 중인데 요즘엔 담배 냄새가 진짜 역겹더라고요. 예전에 담배 한참 피울 땐 비흡연자들이 이렇게 괴로워하는지 몰랐었습니다. 아마 그 분도 잘 몰라서 그럴거라 생각합니다.

    1 0

인성이 글러먹은겁니다. 가까이 해서 좋을거 하나 없는 부류들... 주위 사람을 개똥으로 보고 있는거죠.

    2 0

생각이 없는겁니다 생각이란걸 하면 그런 결과가 안나오거든요 뇌는 갖고 태어났으니 그냥 두고 안쓰는 부류죠..  피해는 다 주고 다니면서 욕얻어머꼬 다니는.. 본인은 스스로 쿨하다고 생각할듯 ㅋㅋ 뇌를 안쓰는겁니다

    2 0

그런사람들 찔러보면 꼭 라떼는말이야 소리해요
옛날엔 집에서도 피우고그랬다고


본인 가정환경 안좋게 자라온거 자랑하는거죠 ㅋㅋㅋㅋㅋㅋ

옛날에도 상식이있고 자녀 건강생각하신 부모들은 집에서 안피웠거든요 ㅋㅋ

    1 0

그린에서 전자담배 피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ㅠㅠ

    1 0

저도 흡연잡니다만 카트에서 흡연은 정말 아닌것 같습니다. 저도 그런 분들 한두번 경험했기에..
카트에서 흡연은 소위 길빵이라고 하죠? 걸어가면서 피우는.. 그런 경우나 마찬가지로 심각한 민폐행위입니다.

그런데 흡연자들에게 골프는 담배를 더 땡기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지인중에 평소엔 술마실 때조차도 안피우는데 골프장에서만은 피우는 사람도 있으니까요.^^

저는 골프친다고 담배가 더 땡기거나 하진 않는 듯. 라운드중 한 5~7개비 정도 피우는데 특히 파3 대기시 한대는 필수고요, 카트 뒤로 10미터 정도 떨어진 사람 없는 나무그늘 같은데를 주로 이용합니다. 재떨이도 그정도 위치에 둔 경우가 많더군요.
세컨칠 때 갑자기 담배생각 나면 괴롭습니다.^^
아무튼 우리 흡연자들은 골프장 아니래도 평소에도 비흡연자들을 배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꽁초는 아무데나 버리지 말고 주머니에라도 넣으세요. ^^

    3 0

흡연욕구를 이해 못할 바는 아닌데... 주위에 다른 사람이 있는데도 자신의 욕구를 채우려고 폐를 끼치는 것은 달리 볼 문제 같습니다. 담배 피는 거 자체는 문제가 아니라 생각하고 흡연장소가 충분치 않은 것도 충분히 이해 됩니다.

갑자기 그 생각이 나네요.
회사에서 점심/저녁에 꼭 일식집 방있는 곳에 가서, 식사하고 문 꼭꼭 닫은 상태로 종이컵 달라고 해서 담배 피는 회사 나이많은 꼰대 선배 몇명이 생각나네요. 같이 식사한 후배들이 아무도 담배 안피는데, 굳이 앉은 자리에서 종이컵 얻어다가 담배 태우는 그 심보가 정말 궁금하더군요. 다시는 같이 식사하고 싶지 않더라고요. ㅎㅎㅎ

    0 0

아마 달리는 카트라 바람에 날려 뒤로 날아가겠지 생각한거 같네요. 대부분 내려서 좀 떨어져서 피시는 분들이 많은데
카트에서 피는건...바람에 날리는데 괜찮겠지 하는 생각 같습니다.

    1 0

아마 그분도 이런 생각으로 카트에서 담배를 태우지 않았나 싶네요. 달리는 바람에 연기가 안날릴 거라 생각했을텐데... ㅎㅎㅎ 실상은 앞에 옆에 전부 냄새 풍깁니다.

회사에서도 밖에 나가서 담배 피는거 뭐라 안하는데, 담배꽁초 호주머니에 넣어 와서(나름 매너 지킨답시고) 손도 안씻고 옆에  턱하니 앉는 흡연자 분들도 있더군요. 손씻고 가글하는 사람도 있긴 한데, 그리 많지는 않더군요. 생담배+자판기커피 조합은 아주 끝내주죠. 마스크도 잘 안씁니다. ㅋㅋㅋ

    0 0

전에 조인했는데 아버님 연배분이 카트에서 호기롭게 피시길래 컵에 물담아서 재떨이 만들어 드리고 저도 바로 옆자리에서 한대 태웠습니다 ㅋㅋ저는 흡연자지만 평소 라운딩가면 카트에서 멀찍한 곳에서 태우고 컵으로 재떨이 만들어서 정리합니다.
아무튼 그분도 바로 이건 아니라고 생각하셨는지 나가서 태우시더군요 ㅋㅋ

    3 0

중독자들이 운동할 때 그 잠깐 담배도 못참고 카트에서 펴대는거보면 대소변 화장실가서 가리는건 신기하다고 느낍니다.
담배나 똥오줌이나 남한테 피해주는건 비슷한데요 오히려 똥오줌은 건강은 덜 해치니 나을지도요
나중에 자기 자식들이나 손자녀들 옆에서도 그럴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2 0

카트안에서 피우면...도망갈 데도 없고...  코너에 몰아놓고 때리는....

    1 0

그린의 홀에다가 꽁초 버리는 사람도 봤습니다.
공넣으라고 컵넣어 두었더니 재떨이로 쓰더라는...
살아온 과정 경험이 모두 다르다고 해서 남에게 피해를 끼치는 행동이
정당화 될 수는 없지요.
단호하게 이야기하시고 캐디에게 이야기해서 한번만 더 태우면 마샬 불러달라고 이야기하셔야 합니다.

    1 0

홀컵에 꽁초를요? ㅎㅎㅎㅎㅎ

    0 0

실제로 흡연이 가능한 구역은 '카트'이다. 라고 규정하는 골프장이 꽤 많습니다.
또, 연기를 고개 돌려 뿜는 것, 또한, 그 와중에 좋은 습관이신분이시네요 ㅎㅎ

본인 역시 금연 5개월차인데, 흡연자들 너무 뭐라하진 마세요 ^^:

담배를 30여년간 피웠지만,
흡연자를 유독타박하는 글은 사실 온라인에서만 많이 보았는데,
(이게 사실 신기한게 오프라인에서는 거의 흡연으로 인한 분쟁이 없는데 온라인에서만 유독...)

그래서 그런가
금연 중인 지금 흡연자에게 관대 금연자에게도 관대 하게 되었습니다. ㅎㅎ

    1 0

주로 그런 개매너는 손윗사람이 아랫사람들 있는데서 자행하기 때문에 오프라인에서는 성토가 안보이는게 아닐까요?

부장님 담배냄새 역해서 그런데 담배좀 카트에서 내려서 걸어오면서 피시지요?

라고 또 면전에다 타박주는게 쉽진 않지 않겠습니까?

    3 0

오프라인에서 타박하면 자칫 실제로 싸움될까봐 참는거지 괜찮은게 아닙니다. 타인과 함께 하는데 고개돌려 연기뿜는게 좋은 습관이라뇨;;;  본인의 즐거움을 위해서 타인에게 간접흡연시키는건 그 어떤 행동을 해도 비매너입니다 혹시 자녀분이 계시다면 비흡연자인 자녀 바로 옆에서 타인이 담배를 피우는데 고개를 돌리니 괜찮다고 생각하실건지 궁금합니다

별개로 정말 궁금해서 여쭤보는데 흡연이 가능한곳은 카트라고 규정하는 골프장은 어디인지요? 너무 생소한 얘기라서 궁금하네요

    2 0

오프라인에서 타박하면 싸움될까봐 참다뇨.
치고 받고 누가 싸우나요, 불합리한 것은 그 자리에서 말을 하는 것이
다음의 다른 사람을 위해서도 좋으니 오프라인에서 타박. 또는 면전에 대고
하지말아야 할것은 하지 말라 말합니다.

그리고,
본인 글을 다시 보면 본인 역시, 담배를 피우지 않고 있다고 했고,
관대하게 바라보면 서로 좋을거다. 라는 것이 주. 이지
고개 돌려 연기 내뿜으니 괜찮은거다. 라는 논조가 아닌
그래도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려 든다라는 의견을 피력한 것임을 알텐데요

어린이집에서 잘 놀고 있을
멀쩡한 남의집 귀한 아이들까지 끄집어 내서, 싸우자는 투로 말하시는것이 ... 황당한. ㅎㅎ

뽈친지 얼마 안되셔서 잘 모르시는 모양인데,
흡연이 가능한 곳은 카트.라고 규정하는 골프장 많습니다.

정말 궁금하다고 해서, 알려드립니다.
그린힐, 은화삼, 안성, 렉스필드 정도 생각납니다.

    0 0

오프라인에서 분쟁이 안보이는건 싸우기 싫어서 참는겁니다.

    4 0

일단은 양해 구하고 펴야죠. 그냥 피면 매너 없는거죠.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