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아는 동생이 죽었다고 연락이 왔네요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Sign in with naver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방금 아는 동생이 죽었다고 연락이 왔네요
 
MJ내사랑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19-03-16 14:32:22 조회: 1,845  /  추천: 27  /  반대: 0  /  댓글: 44 ]

본문

예전에 IT학원 다닐 때 알게된 동생이었고 저랑 같은 조에 있어서 저한테 혼나기도 많이 했던 동생인데 좀전에 연락이 왔네요.
오늘 오전 11시에 떠났다고요.. 무슨 일인지 몰라서 알아보니 지난주에 췌장염으로 쓰러졌는데 그걸 회복하지 못해서 오늘 떠났다고 합니다.
췌장염이라고 그냥 염증 정도로 여기곤 했는데 이렇게도 사람이 갑작스레 떠날 수도 있다니 놀랍네요. 정말 황망한 마음이 커서 어떻게 해야할지를 모르겠네요
아직 어린 딸과 아들이 있는데 그렇게 홀연히 떠나버리다니..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다들 건강하세요.

추천 27 반대 0

댓글목록

에고 이런일이 건강이란게 참 알수없는것 같네요...

    1 0

그러게요.. 가서 유족에게 뭐라고 해야할지도 모르겠어요

    0 0

췌장암이 아니라 염인데도...그리 되나보네요 ㅠㅠ
안타깝네요

    1 0

너무 놀랐네요.. 염증이 이런줄 몰렀어요

    0 0

췌장이 엄청 무섭네요.... 염인데도 ㄷㄷ
젊을텐데 그 정도면 조심해야겠네요ㅜ

    1 0

염증이라고 쉽게 볼게 아닌가봅니다.. ㅠㅠ

    0 0

아이고...놀라셨겠어요 ㅠ 안타깝네요 ㅠㅠ

    1 0

처음엔 만우절 농담으로 들리더라구요. 너무나도 황망해서요..

    0 0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0

감사합니다.

    0 0

혼낸 것 마음에 많이 걸리겠네요.
누구도 미래는 알수 없지만 후회는 남죠.
더 잘해줄걸하고...

    1 0

늘 그게 걸려서 한번 이야기해야지 했는데 결국 못하고 보냈네요

    0 0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람 목숨이 질긴 겉 같아도 참 허무한 것 같아요.

    1 0

사람 목숨이 참 약한거 같아요

    0 0

무서워요. 정말로. 사람 목숨은 너무나도 질기기도하지만, 너무나도 약해서 쉽게 바스러지기도 하는 것 같아요.
가끔 주변에 너무나도 허무하게 갑자기 죽는 경우가 있더라고요.

    1 0

재작년에 외할머니도 무릎 수술 잘받고 회복중에 갑자기 패혈증이 와서 급작스레 돌아가셨죠. 질기다가도 금새 뚝 끊어지는게 목숨 같아요

    1 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염증을 방치하면 큰일나더군요.
저항력 약한 분들은 그냥 이틀만에 사망선고 받으시는 분들 많이 보았습니다.
검사하느라 입원하는 도중에 의식불명되고...

    3 0

염증이 참 무섭네요

    0 0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죽음이란 것이 참 멀리 있는 것인 줄 알았는데 나이를 먹어가고 가깝고 소중한 사람들이 황망히 떠나는 걸 경험하며 내게도 그리 멀지 않구나, 늘 건강 챙기며 되도록 순간순간 행복을  느끼며 살아야겠다 생각하게 되더라구요.

동생분 좋은 곳에 가셨을 거예요. 힘내세요...

    2 0

감사합니다.
나이를 먹어가면서 늘어가는게 부고장이라더니 정말 요즘은 그걸 느끼네요..
착잡한 주말입니다. ㅠㅠ

    0 0

염증으로 죽을 수도 있군요. 전에 어머니께서 목 아래쪽에 종기가 생겨서 째서 수술해야 된다고 해서 외과에 갔더니, 하찮게 보이는 것을 방치하면 나중에 큰 병이 될 수도 있는 거라며 이런 건 빨리 없애는 것이 좋다고 했대요.
  염증을 방치하면 염증이 피를 타고 흘러서 면역력이 약한 상태일 때는 순식간에 패혈증이 되서 죽을 수도 있나 보더군요.

    1 0

어제 문상 다녀왔습니다.
마음이 아프더군요 ㅠ

    0 0

아 ㅠㅠ 췌장염도 위험하군요 휴

    1 0

취장염이 이렇게나 위험한건줄 어제 알았어요

    0 0

많이마음아프시겠어요... 삼가고인의 명복을빕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제목 보자마자 마음이 아프네요... 정말 언제 어떻게 될 지 모르는 것 같아요...

    1 0

인생이라는게 내일을 알 수 없음을 또다시 느끼게 됩니다.

    0 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아이들도 있는데..참ㅜ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ㅜㅜ

    1 0

아빠의 빈자리를 느끼게 될 때 어떨지 제가 다 안쓰러워서 ㅠㅠ

    0 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0

감사합니다.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