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전체가 독성물질‥기준치 1075배 2022.08.05 MBC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낙동강 전체가 독성물질‥기준치 1075배 2022.08.05 MBC
수학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2-08-06 00:09:08 조회: 378  /  추천: 1  /  반대: 0  /  댓글: 1 ]

본문

기사 본문은 아래에 있어요

낙동강 전체가 독성물질‥기준치 천배 넘었다 (2022.08.05/뉴스투데이/MBC)

https://www.youtube.com/watch?v=xOivffGfgYo

얼마 전 낙동강에서 취수해 정수장을 거친 수돗물에서 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는 소식 보도했었는데요.

가뭄이 심했던 지난 6, 7월 낙동강 주요 지점의 원수를 분석했더니, 미국 물놀이 금지 기준의 1,000배가 넘는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습니다.



부산 시민에게 식수를 공급하는 매리 취수장에서 10여 km 떨어진 경남 김해의 대동 선착장.

온통 녹조로 뒤덮여 있고 악취가 코를 찌릅니다.

이 곳의 물에서 녹조 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리터당 733마이크로그램 검출됐습니다.

미국 환경보호청이 제시한 물놀이 금지 기준의 91.6배나 됐습니다.

최근 깔따구 유충이 발견된 경남 창원의 석동정수장으로 물을 보내는 본포취수장 인근.

강 바닥에서 퍼낸 흙에서 수질 4급수의 지표생물인 붉은깔따구 유충들이 나옵니다.

특히 이곳의 물에선, 리터당 8,600마이크로그램의 마이크로시스틴이 나왔습니다.

미국 물놀이 금지 기준의 1,075배로 낙동강 전체에서 가장 심각합니다.

취수구 인근에선 녹조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 녹조저감설비가 쉴 새 없이 가동되고 있습니다.

낙동강네트워크와 대한하천학회 등이 지난 6월과 7월 두 달간 낙동강 31개 지점의 물을 분석한 결과, 모든 지역에서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임희자/낙동강네트워크 집행위원장]
"이 녹조가 결국 죽으면 가라앉고, 가라앉으면 썩고, 썩으면 깔따구가 좋아하는 먹잇감이 되는 것이죠."

환경단체들은 녹조를 막을 근본적인 대안은 낙동강 보의 수문을 열어 강물을 흐르게 하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1 반대 0

댓글목록

가뭄이 심하다고 알고 있는데...
비가 적당히 자주 내려서 해갈 되면 좋겠네요!

    1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