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퀘스트 지터버그는 과연 살만한 가치가 있는가? > 음향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오디오퀘스트 지터버그는 과연 살만한 가치가 있는가?
기타 |
레전드양신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16-10-06 03:35:28 조회: 4,888  /  추천: 2  /  반대: 0  /  댓글: 3 ]

본문

 

*오디오퀘스트社의 지터버그란 제품은 하이파이 오디오파일들을 대상으로한 제품으로,

 

자체설계된 회로와 필터를 거쳐 USB 연결시 발생할 수 있는 지터와 노이즈를 감소할 수 있는 단일 USB허브 입니다. 네이버최저가 6만원대

 

 

 

 우선 저는 귀에 들리는 것은 결국 측정치에 드러난다는 개인적 믿음을 가지고 있음을 밝힙니다.

 

 측정의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지터버그를 병렬연결하든, 4개를 연결하든, 눈에 띄는 아날로그 신호의 변화는 없었습니다.

 

 

 오디오퀘스트 社는 분명 2015년 제품을 발표하며 '측정가능한 지터와 노이즈의 감소가 있다'라고 하였습니다. 다수의 기사에서 나오죠.

 

 

코미디는 측정시 본연의 기대된 역할은 보여주지 않고, DAC 성능의 저하를 유발했단 것입니다.(출처 참조)

 출처 : https://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en&tl=ko&u=http%3A%2F%2Fwww.whatsbestforum.com%2Fshowthread.php%3F18580-Science-Thread-Review-of-Audioquest-Jitterbug-and-Uptone-Regen-USB-Conditioners

 

출처2 : http://www.stereophile.com/content/audioquest-jitterbug-usb-noise-filter-measurements

 

 

 

 

이 쯤이면 산업쓰레X에 가깝지만, 위 출처에 따르면 측정결과에 대한 문의에 본사는 이렇게 답했다고 합니다. 

 

'2천개 팔아서 0.5%만 환불하면 이미 검증된 제품아니냐'고 되물었다고 하니..

 

아무리 플라시보를 같이 파는 업계라지만 제품 자체가 속임순데 잘팔리면 그만이라니 이런 X같은 상황이 어딨는지요?

 

 

 

 

*P.S

국내리뷰를 포함한 이 제품의 리뷰를 볼때 인상적이었던 점이 있습니다.

 

대여 혹은 체험단 혹은 스폰서에 영향을 받는 리뷰어들의 리뷰가 질이 떨어진다는 점은 어쩔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왓하이파이 리뷰까지 별 5개에 60달러밖에 안되는데 그냥 써봐라는 무책임한 내용이었을 정도니까요.

그러나 제품사양만 읊다가 자기가 들었을때 어쩌니 저쩌니하는게 트래픽 낭비인지 아닌지는 판단을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한편으론 양심있는 리뷰어들도 있었습니다. 제가 첨부한 URL주소의 존 앳킨슨씨와 독일판 하이파이+ 리뷰어였는데요.

존 앳킨슨씨의 경우 측정치와 그에 대한 해석으로 상당한 근거를 가지고 칼럼을 기재하였습니다.

 

 

그런데.. 쓰레드의 반응은 보통

 

'내 귀가 다르다고 말하고, 90%의 검증된 필진들이 다르다고 말하는데, 니가 거짓말 하는거 아니냐',

 

'측정이 잘못된것이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미묘한 파형의 차이가 보인다'<- 오차범위 내임.

 

'니가 뭐라고 말하든 내 귀를 믿겠다. 넌 니 귀를 믿긴 하냐?' '측정탈레반'

 

미국에서조차 이런 반응을 볼 수 있을지 몰랐는데 좀 충격이었습니다.

 

 

 

거기서 제일 압권이었던건 미시간 토니라는 유저였는데,

 

'내가 오디오장사를 한적이 있는데 고객중에 케이블이나 이런 잡동사니를 수집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들 덕분에 벌어먹은 사람이 많다.

 오디오의 성능에 집착하는 신경병증을 가진 사람들이 자기만족하다가 알아서 상처입도록 내버려두라'

 

 

검색 한번 하는데 굉장히 많은걸 깨달았습니다. 이것을 보고도 6만원에 달하는 플라스틱 쪼가리를 사실지 안사실지는 고객의 마음입니다.

 


추천 2 반대 0

댓글목록

하이엔드 오디오 마니아에게 6만원은 푼돈조차도 안되죠. 오디오 때문에 집을 새로 짓는 사람들까지 있는데..

수력발전소 전기랑 원자력발전소 전기 소리가 다르고 금과 은으로 SATA 케이블을 만들었더니 소리가 좋더라 같은 얘기들을 보면 하이엔드 오디오는 과학이 아니라 믿음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즉, 이성이 아닌 감정의 영역이라서 토론도 안되고 이길 수도 없습니다. 그냥 그러려니 해야죠.

그분들은 ABX 더블 블라인드 테스트 결과조차도 인간의 심리상태와 인지능력 운운하며 믿지를 않습니다. 귀로는 들려도 심리상태에 따라 뇌가 다르게 인지할 뿐이라던가.. (?!) 으아니 의사양반 그게 대체 무슨 소리요?

한편으로는 그런 분들이 들이붓는 돈이 오디오 기기의 발전에 도움을 주는 경우가 있으니 그런 취향이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사실 실용주의로 빠지면 요즘 유행하는 고음질 음원이니 고성능 DAC이니 하는 것이 다 부질없는 짓이 됩니다. 손실압축 음원과 무손실 음원의 구별도 못 하는 사람이 들리지도 않는 고음질을 들어보겠다고 돈을 쓰는거니까요. 그런 불필요한? 투자 덕분에 오디오 기술이 조금이나마 발전을 하는거구나 생각하면 고마운 일이라고 생각하지 못할 것도 없습니다.

    1 0

동의합니다. 비교적 껌값이라 저도 혹했는데 2개 사면 12만이라 고민을 덜기 위해 여러곳을 파봤거든요.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저걸 보고 케이블과 필터관련 제품은 당분간 관심없게 되었습니다.

    0 0

제가 이걸 살뻔 했는데(국내 모샵에서 뮤피 m1 같은 구형 dac는 확실한 효과를 볼수 있다고 하는 광고글을 보고), 고민만 하고 있다가 dac를 바꾸는 바람에 사지 않았는데, 다행이었네요.

역시 오디오는 개취입니다. 내가 좋으면 그만인 것이죠. ㅎㅎㅎ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