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황의 끝... 스푼 우드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방황의 끝... 스푼 우드
  일반 |
프로앞땅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1-06-07 21:58:32 조회: 1,735  /  추천: 8  /  반대: 0  /  댓글: 8 ]

본문

장비환자에게 있어서 클럽선택은 행복한 상상의 시작이자 답이 없는 과제이기도 합니다.
250야즈를 내 줄 우드를 찾기 위해서 근 2년을 방황 했습니다. ㅎ
일단 시중에 있고 손이 닿는 왠만한 헤드 3,4,5번과 아 이거! 하는 샤프트의 조합은 다 쳐보았습니다.
그 중에 제일 인상깊었던 헤드는 에픽플래쉬였고, 샤프트는 하이킥의 텐세이 오렌지였습니다.
워스트로는 로그헤드와 알딜라시너지 샤프트.. 나쁘다기 보다는 쉽지만, 가끔 어이없는 미스가 나오는 점, 저탄도 샷이 마음만큼 쉽지 않았다는 점이었습니다만..
뭐 손맛이지요. 맛이 안났습니다.

제일 브레이크가 비거리에 있어서는 장점이 되지만 임팩트 시의 운동량의 전달이 워낙에 좋다보니, 플레이어와 손과 귀에 전달되는 에너지 손실분(?)이 적다고 할까요.. 애착이 가질 않더군요..

G400맥스 65R 드라이버셋에 맛이 들어버려서
G410 핑투어샤프트로 3번 우드 4번 유틸 셋으로 한 동안 빵야빵야 쏘며다녔지만,
결론적으로는 G410우드가 만족스럽지가 않았습니다.
치기 쉽고 그때 그때 여러가지 셋옵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뭔가 표현하기 어려운 부담이 있었어요.
그렇게 돌고 돌았습니다.

어느날 필드로 출발 중 샤프트가 다쳐서 , 근처 샵에서 급하게 중고로 젝시오 10 스푼 미야쟈키 s샤프트를 구입했지요.. 10만원 대에 살 수 있어서 일단 사보자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55그람대로 정말 가볍고 낭창한 느낌....

라운드 전 연습할 시간도 없이' 그냥 탑볼이라도 치자' 하는 마음으로 세컨샷을 쳤는데
그 분을 뵈었습니다....
일단 타구음이 뭐.. 어마어마하네요. 총소리가 메아리치는데.. 샤프트가 낭창한 것에 비해 방향성이 걱정했던 것보다 좋았습니다.
거리는 가볍게 쳐서 240야드는 날아간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처음 치는데 정타가 나오고 티샷을 포함 4번다 정타가 났기 때문에 이거 이상의 클럽은 없다고 결정했습니다.

게시글에서 좀 검색을 해보니 쉬운채 아빠채등으로 무시받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저는 그런 부분이 이해가 가지 않고 신경을 쓰지 않기 때문에
USGA 룰의 범위를 벗어나지 않으며 쉽고 방향성 좋은 채라면 그게 무기이며 장땡인 것 같아요. ㅎㅎ
당분간은 젝시오 스푼으로 돌아보려합니다.

타이틀 리스트와 젝시오 클럽이 비싸고 저와는 맞지 않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역시 쳐봐야 안다는 명언은 틀림이 없습니다.
반성하며 다음주에는 타이틀 리스트 클럽셋 시타를 예약했습니다.

골포 회원분들의 인생클럽 이야기도 들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 8 반대 0

댓글목록

지인분중에 .. 정말 정상적이지않은 스윙폼과
정체불명의 브랜드, 아주오래된 클럽으로
탄탄한 싱글을 치시는 분이 고수분이계십니다.

한 20년전 리비아 장기출장때 잔디도 없는 골프장
잔디삼아 타르를 뿌려논 골프장에서 배우셨다던데 하여튼 .. 

우드가 맥텍이라는 브랜드의
정말 로고 다지워질만큼 오래된 채
 R대를 쓰시는데
스푼실력만 보면 반프로급입니다..

같이 단기 해외출장 나가면 클럽 안가져가고
현지에서 렌탈하는 경우가 많은데
저는 늘 삽질하고 연장 탓을 하지만
이 양반은 대충 아무거나 잡아도 기복없이 자기스코어를 내시더라구요..

이분 보면 고수는 연장을 탓하지 않는다.. 말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물론 전 하수라서.. 열심히 장비질로 만회해보랴하지만.. ㅠ ㅠ

    2 0

타르를 뿌려놓은 골프장.... 상상만해도 두렵습니다. ㅎㅎ
지인분께서 그 험난한 필드에서 플레이하시면서 실력이 어마어마하게 발전하셨겠지요. ~~
 제 주변에도  아이언은 4번과 8번만 사용하는 싱글 장인이 계십니다.  템포로 거리를 조정하는거 보면 제 멘탈이 나가서 티샷이 흔들립니다. ㅎㅎ

    1 0

젝시오 10 미야자키 샤프트 s 우드와 유틸리티 보유중입니다
정말 쉽고 편하고 손맛 타감 또한 우수합니다
참고로 드라이버 투어ad iz6s 쓰고 있습니다

    1 0

그 손맛 깊히 인정합니다. 
돼지궁둥이를 손바닥으로 뺨을 때리듯이 후려치면 비슷할까요... ㅎㅎㅎ

    0 0

제 기억엔 맥그리거 맥텍도 한 시대를 풍미했던 좋은 클럽이고, 젝시오도 좋은 클럽입니다. 다만 원산지 일본에서는 젊은 사람들은 잘 안씁니다. 주로 연배있는 분들이 사용하는 클럽이고 던롭에서도 그렇게 마케팅을 하고있죠. 젊은 사람들은 스릭슨으로 마케팅하구요. 한국과 다른 점은 일본의 노장들은 젝시오를 쓰고 비거리가 200이 안나가도 샤프트는 S를 씁니다. 일본도 골프장 환경은 한국과 비슷해서 산악 골프장이 많다보니 비거리가 우선이 아니고 방향인것 같습니다.

    1 0

맞는 말씀입니다. 
저도 비거리보다는 방향을 선택하고 싶습니다~  세컨샷에서 라이가 나빠서 자신이 없을 때는  우드가 아닌 아이언으로 플레이하려고 노력합니다~~

    1 0

예전 해외서 렌탈채로 경함했는데, 젝시오의 청량한 타구음과 탄성좋은 샤프트로 인한 높은 탄도의 티샷을 경험했을때 영혼이 정화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샤프트가 낭창거려서 와이파이가 심할 거라 생각했는데.. 가볍게 백스윙하고 가볍게 맞추는 식으로 하니 직진성도 좋더라고요.
근데 구입은 망설여진다라는게 함정;;;;;;;  시니어 되면 무조건 사려고 합니다.

    1 0

영혼이 정화된다는 표현이 너무 와닿습니다. ㅎㅎ  필드에서 메아리치는 총소리...
자꾸 손이가고  쳐보고 싶네요~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