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바 왓슨이 블루티에서 플레이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버바 왓슨이 블루티에서 플레이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기타 |
코코코코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1-10-04 19:02:53 조회: 5,775  /  추천: 22  /  반대: 0  /  댓글: 64 ]

본문

저런 말도 안 되는 일을, 실제로 했습니다.

https://www.golfdigest.com/story/bubba-watson-tour-pro-at-your-course 

 

이벤트 형식으로 블루티에서 플레이 했으며, 버바 왓슨은 투어에서 하는 것처럼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을 했고 실제로도 최선을 다 해 플레이 했습니다.

 

보통의 투어 코스(블랙티)는 7100야드인데, 버바 왓슨이 6,100 야드의 평범한(?) 블루 티에서 플레이를 했고(그린도 투어보다 느립니다) 그 결과는 놀랍습니다.​

(플레이 전 시뮬레이션에서 예상 스코어는 -6 이었습니다)

 

버바 왓슨은 드라이버를 '웬만하면' 잡았으며, 300~360야드를 날려댔습니다...

 

파3는 뭐라할까 평범한 투어 플레이 였다면(그린도 놓치고...)

 

파4는 그야말로 드라이버 + 웨지(풀샷이 아니라... 다 몇 십 feet...)

 

파5도 드라이버 + 미들 아이언 or 웨지...로 2온 이글 트라이

 

결국 8언더로 게임을 끝냈습니다. 사실 더 낮은 스코어가 나올 수도 있었고요.

 

 

만약, 아마추어가 버바 왓슨만큼 똑바로 멀리 드라이버를 300야드+ 로 칠 수 있다면, 그야말로 화이트 티에서는 무적이 되겠네요.

 

가끔 200미터만 치고 페어웨이 가운데에 떨어지는 드라이버 샷이 가장 좋은 것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시고 저도 250미터 넘어가는 드라이버 샷은 화이트 티에서는 좀 힘든 거 아닌가 싶었지만,

 

만약 300야드를 똑바로 칠 수 있다면 그야말로 무적이 되겠네요.

 

340미터 파4에서 200미터 드라이버 치고 140미터 세컨샷 치는 것과

 

250미터 드라이버를 치고 90미터 웨지를 치는 것과

 

280미터 드라이버를 치고 60미터 웨지를 치는 것.

 

무엇이 가장 스코어에 도움이 되겠습니까. 2번과 3번은 그리 차이 나지 않겠지만, 1번과 2, 3번은 아마도 꽤 큰 차이를 보일 겁니다.

 

결국 스코어는 드라이버 샷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화이트 티가 아니라 블루/블랙 티라면 저 차이는 오히려 훨씬 더 커질 겁니다.

 

 

 

 

 

 

 

 




수정: 화이트티가 아니라 블루 였습니다. ㅡ.ㅡ 더 위대하네요.

추천 22 반대 0

댓글목록

이 글을 보니 드라이버 멀리 치고 싶어지네요. 역시 골프는 어쩌구저쩌구해도 드라이버 멀리 치고 남은 어프로치 최소화하여 최대한 핀으로 붙인 뒤 마무리 퍼트 하는게 핵심인 운동이군요.

    3 0

충분히 멀리 그것도 똑바로... 치시는 분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2 0

드라이버 230만 똑바로 보내면 화이트에선 무조건 싱글이지요 ㅎㅎ

    0 0

디셈보가 하면 어떨지도 궁금하네요

    0 0

버바는 이렇게 말하면 좀 그렇지만, 언제든지 우승 가능 선수이기도 하지만 세계랭킹도 64위고 약간은 침체상태이지만, 만약 디섐보라면 10언더보다 더 잘 칠 가능성이 높았을 거 같습니다.

    0 0

스크린에서 평소 평균 볼스피드 67-8 240미터 정도 치는데,, 필드에선 아무래도 더 부드럽게 치다보니 10미터 정도 줄더라고요!

필드에서 꾸준히 250미터 치는 그날까지 연습하겠습니다

    2 0

저는 글렀지만, 테드님은 300미터 부탁 드립니다. ㅎㅎ

    1 0

ㅠㅠ 더 세게 치려고 하면 스윙이 너무 망가지네요.
볼스피드 68까지는 자연스러운데...
볼스피드 75를 꾸준히 내려면 운동을 해야할까 싶습니다.

    2 0

300입니다. 기대 크게 하고 있습니다!!

    2 0

버바는 마스터스 위너.. 명인중에도 손꼽히는 명인.
단순히 멀리쳐서 좋은 스코어를 낸다고 하기는 어려운  샘플입니다.
장타대회 선수의 코리안투어의 성적은 어떤가요?
멀리치는거가 큰 장점이라는거는 절대동의합니다.

    2 0

단순히 장타대회 선수들은 투어 선수들과 비교하면 '기본' 조차 되지 않은 거니까요. 다만 '기본'이 된 선수들 중 멀리 치는 선수들이 요즘은 PGA에서도 확실히 더 많이 우승합니다. 요즘 PGA 에서 드라이버 짧은데 우승하면 '인간 승리'라는 소리 듣습니다.

드라이버가 돈이 된 시대가 된 거 같습니다.

    0 0

장타대회선수가..일반인보다는  훨씬 잘 칠거같네요.

    0 0

장타일수록 세계랭킹 상단에 있을 확률이 높죠^^!

굳이 장타를 거부할 이유가 없어보입니다

    0 0

장타가 큰 장점이라는거에 절대동의합니다.^^
거부하지않아요

    0 0

디섐보가 괜히 벌크업을 하고 괴력의 장타를 때려대는게 아니겠죠. 모든 세컨을 9번이나 피칭으로 잡는다면.. 스코어 정말대단할듯

    0 0

저 코스가 파70 코스라 8언더 62타입니다.

    0 0

감사합니다. 수정하겠습니다.

    0 0

국내 화이트티에서 드라이버 250만 꾸준히 보내도 파4는 거의 웨지 세컨이고 파5는 투온 아니면 서드샷이 그린근처 어프로치라 참 편하게 플레이 할 수 있죠..
드라이버 짧게 쳐도 된다는 분들도 많은데... 드라이버 길게 치면서 좋은 스코어 내보신 분들은 드라이버 비거리가 얼마나 큰 무기가 되는지 아실듯 합니다.
오비 한두방 까더라도 세컨샷이 편하니 만회할 기회가 많이 옵니다.
얼마전 79개 칠때는 오비 하나 헤저드3개나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79개를 쳤었네요..
물론 드라이버 안맞는날은 참 많이 치기도 하니 확실히 드라이버 비거리는 양날의 검인것은 확실합니다. ㅋ

    4 0

외국에 살고 있고 주로 블루티에서 칩니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여기는 그냥 남자는 블루티에서 칩니다.
화이트(정확히는 실버라고 칭하는...) 에서 칠때하고 타수로는 6타정도 차이가 나는듯 합니다.
화이트 에서 치면 파4 기준으로 드라이버 + 7번 아래의 숏 아이언 인데, 블루에서 치면 드라이버 + 아이언이 거의 힘듭니다. 대부분 우드 또는 유틸입니다.(드라이버 220~230m 정도 보고 칩니다)
화이트에서는 싱글도 해보고 요즘엔 거의 83타 안쪽으로 치는데, 블루에 가면 보기플레이하기 급급합니다.
그래서 드는 생각이 "드라이버 거리가 딱 30미터만 더 나가면..." 입니다. 그럼 블루티도 6~7번 아이언을 잡을 수 있으니까요. ㅠㅠ 똑바로 + 드라이버 250m 이상 = 팀킬. 이라고 생각합니다.

    0 0

어느나라에 계신가요? 전 미국이고 여기서도 남자는 보통 블루티에서 치는데
한국 화이트보다 살~~짝 만 긴거 같아요. 보통 6200야드 정도..

    1 0

두바이에 있습니다. 구장과 홀에 따라 그날그날 다르지만... 여기는 가끔 3클럽 이상 벌려 놓는 곳도 있어서...ㅠㅠ

    0 0

멀리 와 똑바로가 양립하는게 쉽지 않은게 현실이다라고 생각합니다.ㅎㅎ

멀리 똑바로 가면 최고죠..

현실과 타협하느냐 이상을 추구 하느냐 인것 같습니다

버바왓슨을 예로 드셨는데
세계에서 손꼽히는 투어선수의 근력과 유연성..연습량과

아마추어의 근력 유연성 ... 연습량은 엄청난 차이가....있을겁니다....

250 280을 똑바로 보내려면 헤드스피드를 유지하고 컨트롤할 근력과 연습량이 필요할것이기에

연습장 매일가기도 어려운 아마추어 골퍼에게

매일 골프 연습장을 가는게 아닌

헬스장을 매일 가서 근력운동을 해서 전체적인 근육량을 올리고  연습장가서 연습해야 가능한 수치라고 봅니다.

헌데 돈도 벌어야되고 각종경조사도 챙겨야되며
가족들과 시간도 보내야되는

취미가 골프인 아마추어에게 직업이 골프인 선수의 퍼포먼스를 기대하는건 쉽지 않아 보입니다...^^;

    4 0

개인적으로 한국인 표준 체형 (키 173~4에 몸무게 60~90키로 사이)이면 왠만하면 드라이버거리는 200~220m 까지는 다 가능하다고 봅니다.

저 아는 분이 키 165정도에 상당히 말랐는데 거리는 220미터 따박따박 칩니다.
(핸디는 +8 정도)

골프 스윙이 어느정도 되면 거리는 200미터 이상 보내는게 어렵진 않다고 봅니다.

230~40미터 이상 치는 것은 조금 운동이 필요한가 싶지만 ㅠㅠ
저는 키 178에 몸무게 80키로 나가고 운동은 거의 안합니다만...
체중으로 칩니다 ㅋㅋ 거리는 230~250미터 봅니다.

    2 0

제가 말씀드리는 건 280미터를 보내자고 하는 게 아닌, 가끔 아마추어는 200미터의 페어웨이를 보내는 게 가장 이상적인 샷이다라고 하시는 분들이 꽤 계시고 그걸 받아들이시는 분들이 많아요.

그거 보다는 조금이라도 더 멀리 똑바로 치려고 노력하면서 최대한 세컨 거리를 적게 남기는 게 아마추어라도 스코어에 훨씬 더 도움이 된다는 거죠.

아마추어라고 연습을 하지 않는 것도 아니고, 연습을 주구장창 아이언과 숏어프로치에 시간을 들이기보다는 드라이버의 비거리와 정확도에 좀 더 투자하는 것이 스코어를 줄이는데에 도움이 될 겁니다.

저런 글을 쓴 저도 280미터는 커녕 250미터도 못 칩니다. 다만 연습을 한다면 드라이버를 더 멀리 정확히 치기 위해 많은 시간을 투자합니다.

    2 0

그렇죠
드라이버 20미터 차이면 아이언도 최소 한클럽 차이가 나는데 결과적으로 보면 세컨샷이 3클럽이니
스코어에 미치는 영향은 꽤 차이 난다고 생각합니다

    0 0

죽지않을정도로만 똑바로치면되죠 그건 아마도 연습하면가능해요

    1 0

그 죽지 않고 똑바로가 보통의 아마추어에게 200미터 내외인듯 싶습니다^^;

    0 0

평소에 연습보다는 스크린을 즐기고 필드도 어쩌다 한번 나가는 라이트한 골퍼에게는 분들은 그게 맞는 말씀인것 같습니다.

    1 0

그 똑바로가 너무 어렵네요ㅎㅎ

    0 0

드라이버 14번 모두 사는지 생각해 봅니다.

    1 0

드라이버 200에 14번 사는 것보다 드라이버 230~240에 한 두번 죽는 게 스코어 더 좋을 걸요?

    1 0

비교가 잘 못 되었습니다. 200미터 14번 사는 것보다, 230~40미터 한두번 죽는게 훨씬 어렵습니다.

    2 0

글쎄요... 200미터 14번 사는 것과 230~240 한 두 번 죽는 것은 비슷한 난이도인 거 같은데요. 200미터 14번 사는 것은 쉬운 것인가요?

    2 0

보통의 사람들이 평균 230~40 미터 치기가 상당히 어렵자나요. 아마추어들이 200미터 14번 사는건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평균 240미터는 날릴 수가 없어요.

    0 0

평균 230~240이 평균 240으로 단정지으면 안되지 않을까요..ㅎㅎ 평균 230 보내는 사람들은 의외로 많습니다. 과거에 골프 인구가 적을때야 드물었지만 요즘은 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200똑바로 14개 사는게 더 어렵다고 생각되는데요..
골프 오래 쳤고 필드 자주 가지만 아직 원볼 플레이 하는 아마추어 남자분들은 본적이 없네요 -_-;;

    0 0

기본적인 전제가 짧게 치면 무조건 드라이버가 산다인 것 같은데
250미터를 보낼 수 있는데 200미터로 달래치는 것과
맥스 거리가 210~220미터인데 200미터 치는 것은 다르다고 봅니다.

    1 0

제 경우 힘껏 치며 볼스피드가 65정도 까지나오는데 이러면 좌측 산으로 치면 우측 러프에 떨어지던가 우측으로 죽습니다. 그래서 58_60정도로 자세 유지하면 그럭저럭 날아가죠. 그게 180-210정도.
여기서 뭘 해야 할까요? 드라이버를 죽어라 연습해서 65로도 잘 날아가게 하는 연습일까요 아이언 웨지연습일 까요? 당연히 아이언 웨지죠. 투자 시간 대비 효율 성이 좋으니까 그게 잡히면 이제 유틸 우드 연습을해야죠. 이렇게 모든 채가 어느정도 평준화가 되면 그때야 드라이버 거리 연습하는게 맞겠죠. 연습효율상... (지금부턴 제 뇌피셜입니다) 그런데 웨지연습이 재미가 없으니 드라이버 거리 늘린다고 맨날 드라이버만 패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야 드라이버는 200만 페워웨이로 가는게 최고야 ... 이런 말을 하는게 아닐까요?

    5 0

공감하긴 하는데 드라이버 거리를 늘리는게 드라이버를 안정시켜놓고 하기는 어렵다고 하더라구요. 먼저 거리를 늘리고 방향을 잡는쪽으로 하라던데..

    1 0

최대 볼스피드에 근접하도록 현재 드라이버 스윙을 조금씩 수련하면 부드럽게 쳐도 62-3 정도까지 나오지 않을까요 ㅎ

최대 볼스피드가 힘을 쓰는데 스윙적으로 교정하면 거리가 더 날 여지가 없는지 보는 것도 좋을것이고요.

드라이버 거리가 어느정도 나니까 이제 오히려 웨지와 퍼팅에 더 시간을 쏟고 있는 1인 입니다 ㅎㅎ

    1 0

간단하게 실험할 수 있어요
레이디티 가서 쳐보세요.
얼마나 잘 칠수있고 얼마나 재미있나

    5 0

레이디티 가면 쉽겠죠~ 드라이버 안잡고 5번 아이언 티샷해도 되니까,,
티샷은 거의다 살것이니...

    1 0

아니 그 말이 아니라 드라이버 거리가 많이 나면 게임이 쉬워진다라는 전제이니 다 드라이버 쳐야죠;

    2 0

화이트티에서 드라이버 거리가 많이 나서 애매한 라이에 가면 남들 드라이버 200미터 보낼때 4번 아이언으로 보내고 공략해도 됩니다.

드라이버 거리가 많이 나서 유리한 것은, 무조건 드라이버만 쳐서 유리한 건 아닌것 같습니다.

버바왓슨이야 프로니까 정확도가 높으니 왠만하면 드라이버 잡는것이고 ㅎ
아마추어는 거리가 늘면 유리는 하니까, 상황에 따라 해야겠죠

    0 0

공감가는 이야기네요. 치면 칠수록 드라이버가 시작점이고 중요한거 같아요. 드라이버만 나가지 않으면 멘탈 나갈일도 적을꺼 같고 합니다.

    1 0

길고 정확한 드라이버는 모든 문제를 해결한다고 하죠.. ㅎㅎㅎ

    1 0

보통의 , 아니, 좀 친다는 아마추어도 "250미터" 이상 날리는 아마들은 숏게임에 미숙한 분이 많습니다.
코코코코코님께서 항상 주장하시는 드라이버는 멀리 나머지는 설거지 잘하는 사람이 쉽게 골프를 한다는 주장은 물론 동의하지만,
보통은 그 숏게임과 드라이버 길게 멀리치는 걸 모두 달성할 수 있는 사람은 사실 구력이 드라이버가 짧아지고 숏게임이 귀신이 되는 시점과 맞물릴 겁니다.
우리나라에서 골프 시작하는 연령대가 낮아졌다고는 해도 왕성하게 골프를 치는 분들은 50대라고 봐도 무방하니 완벽한 피지컬을 가진 50대가 아니고선 코코코코코님께서 주장하시는 바를 달성할 수 있는 골퍼는 요원할겁니다...
그러니 200미터만 나가고 따박따박 숏게임 잘하는 사람이 고수이고 골프를 잘친다는 말에 수긍할 수 밖에요.

    1 0

지난주 골프왕 보는데 최성수 가수님이 드라이버 250미터... (일부 과장이 있을수도 있으나) 체격이 상당히 왜소한 김범룡 가수님도 215미터 치더라고요.

나이가 들면서 거리가 줄어들긴 하겠지만...^^;; 50대에서도 220~30미터 치는 분들은 꽤나 많을 듯 합니다. 그리고 젋을 때 드라이버 200미터 치는 사람들은 늙으면 170~80미터 나가지 않을까요?

    2 0

코코코코코님과 테드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거리늘리는 것은 220~30미터와 250미터는 천지차이입니다. 그리고 원글처럼 300야드는 또 다른 차원이구요.
일반 아마추어들도 220미터까지는 충분히 가능하지만 200미터와 220미터는 실제 라운딩시 우열을 가를 수 있을 정도의 거리 차이가 아닙니다.
늘릴 수  있을 때 늘려놓아야한다는 것도 전적으로 동의하지만 200미터를 220미터로 늘리는 노력을 숏게임, 어프로치, 퍼팅에 쏟으면 점수는 훨씬 빨리 좋아질 거라는 거죠.
물론, 저도 드라이버 게임에 시간과 돈을 많이 쏟는 입장입니다.

    0 0

환갑이 넘은 이경규도 공치리 보면 정타 났을때는 220이상은 보내더군요 ㅎㅎ

    0 0

일관성이 담보된 장타가 유리한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그것이 전부가 아니라서 골프는 어려운 것 같아요.. -_ -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