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들 숏게임 연습 어떻게 하시나요?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모두들 숏게임 연습 어떻게 하시나요?
  질문 |
뮬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1-10-20 07:56:10 조회: 1,415  /  추천: 4  /  반대: 0  /  댓글: 10 ]

본문

10, 20, 30, 40미터를 웻지로 보내는 연습만 죽어라 하는데...

실제 필드에서 거리측정기에 의존해서 연습한 거리를 치면

다양한 지형에 따라 결과가 다 달랐던거 같습니다.

어떤 노하우가 필요하고 어떤 기술을 연습해야 할까요?

추천 4 반대 0

댓글목록

1. 매트위에서의 연습은 뒤땅에 의한 미끄러져서 공을 맞추는 것을 조심하시고 깨끗하게 공을 임팩트 하는데 집중하면 좋습니다.
2. 필드는 복합라이에 잔디 순결,역결, 잔디의 길이 및 종류, 볼이 있는 바닥의 경도, 그린스피드, 그린 경도, 피칭샷이냐 치핑샷이냐 롭샷이냐 등 고려할게 엄청 많습니다. 이건 경험을 많이 해보는 수밖에 없어요. 필드 가서 어떨 때는
스코어를 포기하고 과감하게 그린 주위에서 여러가지 어프로치를 시도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다만 자신있게 하는
것을 강조합니다. 어설프게 뒤땅파서 30센티 공 가는 것보다는 살짝 대가리 까더라도 공이 날아가줘야 좋아요. ^ ^

    2 0

전 숏게임 동호회 다닙니다ㅎㅎ

    0 0

웨지샷은 상상력이 중요합니다.
본인이 칠수 있는 가장 편한 웨지샷으로 그 상황에서 최선의 결과를 낼수 있는 그림을 그려보면 도움이 됩니다. ^^

    1 0

가끔씩 파3 연습장 가서 연습하고 있네요

    0 0

일단 다양한 경험을 하는게 가장 좋을것 같구요.. 연습장에서는 온갖 상상력을 동원해서 다양하게 쳐보는게 좋지 않을까요? 숏 어프로치 방법은 무궁무진하잖아요. 퍼터부터 드라이버까지 다 쓰는게 숏 어프로치니까요..

    0 0

아이언 연습을 많이해서 레귤러온을 시키시면 웨지잡을 일이 없습니다만 ^^
웨지 도수별, 공위치(왼쪽, 중앙, 오른쪽)별, 스윙크기별 캐리와 런에 대해 메모를 해놓으시면 좋습니다
각 3가지 변수가 있다면 조합으로 나오는 수는 3*3*3 일 경우 27가지 나오는데..
반대로 생각하면 그린주변에서 27가지 변수가 있다는 얘기라고 볼 수 있다고 봅니다
핸디 낮은 친구를 보면 항상 그린경사도를 보고 굴러가는 라인을 생각하고,
오늘 그린이 공을 받는지 튕기는지도 생각해서 그린, 그린주변 어디에 떨어뜨릴지
계산하고 해서 원펏이나 오케이 받는 거리까지 보냅니다

필드와 다르지만 그래도 인도어에서 공만치고 다음 공 바로 치는 것보다
공탄도, 캐리, 바운드 수와 바운드로 가는 거리, 런의 정도 등을 지켜보시는 걸 권합니다

    2 0

GDR 같은데서 기본적인 거리감 갈때 마다 30분 정도
주 1회 정도 파3 연습장
가능하다면 ( 뒷팀이 보이지 않을 시 ) 저는 편한 동반자들과 가면 퍼팅 안할태니 어프로치만 2번 정도 양해 구하고 합니다.

    0 0

연습장에서는 떨어지는 자리를 체크합니다. 보통 5, 10, 20, 30, 50, 70 정도를 체크합니다.
떨어진 이후에 굴러가는거는 상상력이 조금 필요하구요...
주로 52도로 어프로치 합니다만, 연습은 48, 56, 60도를 다 합니다.. 어떤 탄도를 원하는지, 떨어진 후 어느 정도 굴러가는지에 따라 공놓는 위치와 채를 결정합니다...

    0 0

적절한 자세, 거리감에 대한 믿음, 방향성과 터치감, 최악의 탑볼 따위는 없다는 강한 자신감 등등은
반복 연습으로 얻어질 수 있을 것 같고, 하다보면 자신만이 선호하는 타법이나, 자신만의 거리 시스템도 생기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말씀하신 "지형에 따른 결과"는 어느 정도 실험과 관찰이 동반되어 쌓이기에 경험치에 의존하는 부분이 분명히 있는 것 같고
이게 어느 정도 감이라도 있어야 있어야 겐또가 되는데,
주말 골퍼에겐 뭐 아무리 두뇌 풀가동을 해 봐도 스크린에서의 느낌과는 매치가 잘 안되는 것 같습니다.
떨어지는 그린의 지형도 지형인데, 승부의 순간에서는 그린 주변의 험악한 스탠드도 한목 하죠...

그냥 편평한 파3보다는 역동적인 지형의 파3에서 연습이 더 잘 되는 것 같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안산 강욱순 파3가 가격도 착하고 굉장히 연습할 수 있는 환경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예전엔 야간 개장도 했었는데, 요즘은 코로나로 운영 시간이 어떨런지 모르겠네요.

    1 0

정확한 임펙을 위해서 공 놓고 치는 인조잔디발고 발판쪽 딱딱한 매트에 놓고 칩니다
이러면 뒷땅인지 탑핑인지 정확히 감이 와요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