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vs 정확성 > 골프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Sign in with googleSign in with kakao
자동로그인

거리 vs 정확성
기타 |
코코코코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작성일: 2022-11-02 10:45:06 조회: 15,933  /  추천: 22  /  반대: 0  /  댓글: 48 ]

본문

전문은 링크에서 보면 되시고요, 저는 요약만 하겠습니다.

 

2억개의 사례에서 요약한 샷스코프의 데이터베이스를 살펴보면, 

 

1. 로우 핸디캡 고수 아마추어도 페어웨이 히팅 %는 그리 높지 않다(PGA 투어의 프로들도 페어웨이 히팅 % 는 47%다).



 

2. 핸디캡에 따라 드라이버 거리가 크게 차이 난다.

 



3. 드라이버 거리가 길든 짧든 페어웨이 히팅율은 비슷하다.

 

4. 같은 홀에서 260야드의 드라이버를 치고 그린까지 135야드가 남았을 때 그린 적중율은 62.5%, 204야드의 드라이버를 치고 191야드가 남았을 때 그린 적중율은 7% 이다.

 

5. 드라이버 거리가 늘어나면 다른 클럽들도 더 멀리 치게 된다.

 

6. 판단은 여러분들의 몫이다.

 

로 요약해 드리겠습니다.

 

 

물론, 

 

드라이버 거리가 짧아도 잘 칠 수 있고,

 

숏게임 잘 해서 마스터 소리 들을 수도 있고, 

 

우리나라 몇몇 골프장은 좁아서 여건이 안 될 수 있고 등등 예외는 항상 존재할 겁니다. 

 

야구에서 유희관 같은 선수도 100승을 했듯이, 골프에서 거리가 짧아도 잘 치는 예외가 참 많을 겁니다. 특히 프로보다 아마추어의 경우가 더 많을 겁니다. 잔디밥이라고도 하고요.

 

다만 미국은 저렇네요. 판단은 역시 읽는 분들의 몫입니다.


추천 22 반대 0

댓글목록

97타 치는 사람들이 페어웨이 성공률이 50퍼센트라니 믿기 힘드네요 ㅋㅋ

    0 0

18개 홀에서 파3 4개 빼고, 14개 홀에서 7개 정도 페어웨이니, 그리 못 믿을 수치는 아닌 거 같습니다.

    1 0

언급하신데로 우리나라는 페어웨이가 좁은곳이 많아서 다를수 있다 생각합니다 ㅎㅎ

    0 0

그린적중률도 아니고 페어웨이 성공률이면 충분히 가능하지않나요. 거리가 짧아도 페어웨이만 안착하믄 되니까요. 오히려 주변사람들 보면 단타자들이 페어웨이인착률은 높던데

    0 0

저기도 보면 핸디캡이 가장 낮은 아마추어가 페어웨이 안착률은 가장 떨어지더라고요. 다만 대동소이 합니다. 걍 멀리 쳐 놓고 남은 거리 조금 남겨서 스코어를 줄이는 거 같아요.

    0 0

저도 동의합니다. 대회 세팅처럼 러프가 억센곳에서 치진 않으니까요 ㅋ

    0 0

일단 제 주변 위주의 경험이긴한데
97타면 100돌이? 정도라고 보고 190~200미터 정도 보낸다 치면
러프나 해저드가 아닌 페어웨이로 보내는게 쉽지 않아서요

위 표에서는 190야드면 170미터 정도 치는 사람들이니 말이 될거 같긴 합니다.

    0 0

거리가 짧으면 그만큼 잘 안죽는 것도 있을 것 같아요.
대신 세컨샷을 길게 쳐야하니 파 잡기가 어렵겠죠. ^^

    0 0

충격적이군요..

    1 0

미국이은 옆홀가서 쳐도 되니 무저건 멀리치는게 좋고
한국골프장은 전장이 짧고 ob가 많아서 정확도가 좀더 유리할것 같네요~

    3 0

흥미로운 자료 감사합니다.
그런데 200야드 보내면서 페어웨이 50%랑 250야드 보내면서 페어웨이 50%랑은 사실상 정확도에서도 엄청 차이가 난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멀리 칠수록 페어웨이 안착이 어려운데 둘 다 50%라고 정확도가 비슷하다고 볼 수는 없을 것 같네요.
반대로 드라이버 거리가 남자 아마추어들이랑 비슷한 KLPGA 프로들은 페어웨이 히트가 7~80%이니 거의 싱글 이하의 스코어를 기록하니까요.
거리 vs 정확도 어느게 더 중요하다 쉽게 말할 수 없는 문제인 것 같습니다.

    6 0

네 자료해석 및 판단은 스스로의 몫입니다. 그런데 대부분 멀리 치는 분들이 정확성이 크게 떨어지지 않는게, 멀리친다는 것 자체가 사실 쉬운 일이 아니거든요. 엎어치면 안 되고, 아웃인 심하면 안 되고 머리 고정해야 하고 힘을 쓰는 법도 알아야 하니, 대부분 멀리 치면 다른 샷들도 다 잘하게 됩니다.

    2 0

장타자가 유리한 게임에는 틀림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반대로 방향성을 도모하기 위해서 드라이버 스트레이트 구질 연습에 시간을 많이 할애 하고 있습니다. 
직관적으로 목표를 보고 셋업했을 때 스텐스와 목표가 얼마나 일치하는지.
그리고 스트레이트 구질이 나와주는지.
평소 드로우 구질의 280야즈에서  스트레이트 250 야즈정도로 바꾸려고 노력 중입니다.
라이가 좋은 곳에서 세컨샷을 치는 것이 즐겁고 스코어도 좋아지네요. ㅎㅎ

    0 0

250야드면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겁니다. 저기 핸디캡 표에서도 충분히 스크래치 치실 수 있는 거리죠. 핸디캡 0 기원 드립니다!

    2 0

말씀감사합니다. 스크래치를 향해 느긋하고 우아한 스윙이 되도록 연습하겠습니다. ㅎ

    1 0

평균 드라이버 300야드인 프로들이 229야드 티샷하면 페어웨이 적중률 90%는 훌쩍 넘을 듯....
멀리쳐서 페어웨이적중률이 떨어지는 거지 정확성이 안 좋아서 페어웨이적중률이 떨어지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그냥 로우 핸디캐퍼들이 하이핸디캐퍼들보다 거리도 더 멀리치고 정확성도 더 좋아요...멀리치는데도 페어웨이 적중률이 얼마 차이 안나잖아요.
로우 핸디캐퍼들과 하이 핸디캐퍼간에 유의미한 차이가 나는 지표는 거리와 그린적중률이죠.

    3 0

맞는 말씀입니다. 229야드면 프로들은 걍 롱아이언 들어도 되죠. 결국 정확성보다 거리를 멀리 보내는 게 도움이 될 거라는 통계이긴 하지만, 워낙에 정확성에 대한 믿음이 공고하신 분들이 많이 계시죠.

    1 0

그건 요즘 거리만 많이 나는 하이 핸디캐퍼들이 많어서....ㅎㅎㅎ
물론 오비 헤저드 감안한 평균거리는 저 표의 하이 핸디캐퍼들과 비슷하겠지요...

    0 0

제 경험상 거리 나는 하이 핸디캐퍼들은 단 한 명 빼고 모두 결국 잘치게 되더라고요. 정말 빠르게 스코어를 줄여요.

    0 0

사실 거리 나는 게 힘만으로는 안되고 기술이 필요하거든요. 거리가 난다는게 기술이 있다는 증명이고 결국 학습과 노력을 하면 로우 핸디캐퍼가 되는거죠.

    0 0

맞는 말씀입니다. 다만 저는 230미터 정도 까지는 웬만하면 다 치실 수 있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0 0

근데 생각해보면 저희같은 아마추어들에게 정확성은
페어웨이 안착 여부보단 생존 여부인것 같네요 ㅋㅋㅋ

    0 0

사실 러프가 그리 길지 않으니(미국도 대회 빼고는 그리 길지 않습니다), A러프 정도면 페어웨이와 아주 크게 다르지 않을 거 같아요. 특히 남은 거리가 적으면 더욱 덜 차이 나죠.

    0 0

계속 보다 보니
밑의 표만 보면 멀리치는게 핸디캡에 유리하다라는 생각이 들수 있겠지만
위의 표를 같이 보니 멀리치는데 페어웨이 안착률이 50퍼센트 정도로 같으려면 엄청난 정확도가 필요하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0 0

그것도 맞는 말씀입니다.

    0 0

같이 라운딩하는 친구 와이프가 90대 치는데 일단 드라이버 티샷은 거의 100% 페어웨이 입니다...
신기할만큼 좌우편차 거의없고 스트레이트로 150전후 또박또박 떨어트립니다.
세컨,서드는 언듈이나 라이에 따라 좌우 편차가 있지만 드라이버 하나만큼은 기똥찹니다.

맨날 혼자 원볼플레이 하는 친구 와이프...

    1 0

저희 어머니 보는 거 같네요. 150~160 치시는데 공이 안 죽어요...

    0 0

해외에서는 대부분 블루티에서 치는거 같아요. 현재 중국인데 여기도 다 블루티에서 칩니다.
블루에서 치면 확실히 비거리가 중요해지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비거리가 늘어날 수록 정확성이 떨어지기때문에 이글에 나온 데이터가 이해가 가는 부분이 있습니다.

    0 0

맞는 말씀입니다. 길면 길 수록 거리가 더 중요합니다.

    0 0

오호. 아주 흥미로운 글이네요. 너무 재밌어서 원문 번역해서 봤습니다.
핸드캡과 페어웨이 히트율은 관계없고, 멀리칠수록 유리한 스코어를 낼수 있는 확률이 매우 높다는거네요.
물론 거기에 정확성까지 올라가면 프로급이라는 거구요.
글을 쓴 크리스니켈씨가 아이스크림 중독자란 사실과 딸이 7명이라는 것도 재밌네요. ㅎㅎ
마지막 "It’s a data-driven world, we’re just living it in. 데이터 중심의 세상, 우리가 그안에 살고 있다."가 인상깊네요.
이렇게 정리해서 글을 써주시니 감사드립니다.

    2 0

어우 아닙니다. 저도 감사 드립니다. 원문 참 재밌습니다 ㅎㅎ

    0 0

사실 드라이버 거리 vs. 정확성을 논할때 정확성은 페어웨이에 떨어뜨리냐 러프로 가느냐의 이야기이므로 당연히 페널티구역으로 공이 가는가는 논외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여기에 드라이버 길게쳐서 죽는것보다 짧게 쳐서 사는게 낫다는  말을 하기 시작하면 서로 다른 주제에 대해 토론하는 꼴이 되는 것 같습니다.

    5 0

거리가 나와야. 그 다음 레벨업이 가능하죠

    1 0

항상 의견이 분분한 부분인데...
거리, 정확성 둘 다 적당히 비슷한 수준으로 중요하면 안될까요...ㅠㅜ

    0 0

좋은글 감사합니다.

    0 0

음.. 생각이 많아지는 자료입니다...ㅎ

    0 0

좋은글 감사합니다.

로우핸디골퍼일수록 장타자 인것 같습니다. 200미터면 충분하다는데 그 이상 보내면서 페어웨이 안착시키는 실력이면 스윙이 어느정도 안정된 고수분들 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치면서 만난 최고수는 백티 싱글핸디캡이었는데 라운딩 간날 화이트에서 2오버 치시더군요. 드라이버 평균 250미터 치니 세컨에서 52도 이상을 안쓰고 파5홀은 4번 유틸로 2온 공략하는데 참 골프 쉽게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 0

평균적인 골퍼의 성장과정을 보면
100타 이상 - 드라이버의 생존(페어웨이 힛보단 더큰의미의) 확률 높이기
90타 이상 - GIR(타수내 그린안착) 확률 높이기
80타 이상 - 스크램블 능력치 높이기
70타 -> 무조건 퍼팅
이런 순서로 거쳐 가더군요.

본문에서 말씀하신 정확도와 거리는
프로던 아마추어던 거리가 중요하다고 봅니다.

    1 0

200 미터 치는 정교한 고수는 숏게임이나 퍼팅으로 잘 막아서 파.
250 미터 치는 덜 정교한 고수는 버디 놓쳐서 파.
스코어가 같아도 질적으로 정신적으로 차이가 날 수밖에 없죠.

    2 0

후자가 더 쉽죠. 편하고. 사실 질도 후자가 더 훌륭해 보이고요

    1 0

놀랍지도 않고 당연한 결과지요.
현대골프는 거리가 우선입니다.
골프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이나 구력이 오래된 사람이나 거리는 매우 중요합니다.
거리는 포기하면 안됩니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본인이 쥐어짜낼 수 있는 만큼 늘려놔야합니다.
특별한 상위1%가 아닌 이상 로우핸디로 가는 가장 쉬운 길을 포기할 수는 없지요.

    1 0

제가 요즘 거리가 한 20미터 이상 줄었는데.. 확실히 레귤러온이 적고 레귤러온 하더라도 쓰리펏 확율이 많이 높아졌습니다.
같은 온이라도 거리 날때와 안날때 질이 다르네요.. 7자 본지가 언젠지 휴...ㅠ.ㅠ

    1 0

제가 요즘 딱 그렇습니다. ㅎㅎ

저는 팔꿈치 부상으로 일주일에 공 100개 이상 치면 난리가 나네요. 연습이 줄어드니 거리도 줄고 스코어도 대폭락 중입니다. 예전 스코어들을 보면 그저 노인네처럼 왕년 생각하며 눈물만 흘립니다 ㅠㅠ

    1 0

저같은 경우는 요즘 드라이버 비거리가 220m 가량 나오고 페어웨이 안착률을 50%를 넘나드는데, 아이언(특히 숏아이언)이 너무 안맞아서 평균 90대 중후반에 머물러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 ㅠ
위의 데이터를 보면서 '나는  핸디 5~10은 칠 수 있는 포텐셜을 갖고 있다! 아이언 연습 열심히 하자!'고 제맘대로 해석하고 다짐해봅니다 ㅎㅎ
그치만 아이언 연습 열심히 해서 잘맞으면 드라이버는 또 안맞는 불편한 매직....ㅡㅡㅋ

    1 0

예전 같아서는 이런 것이 '불편한 진실' 축에 속했지만,
이 게시판에만서도 몇번이나 언급된 주제이고, 진실에 매우 가까운 이야기입니다. 물론 저에게는 상당히 슬픈 이야기이네요.
이미 십수년전부터 PGA에서도 이것을 아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복잡한 장비 제약을 두고, 코스는 갈대밭에서 허우적대다 정신 못 차리게 세팅하는 것이겠죠. 그렇지만 장타 위주의 흐름 자체는 막을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신장 2m 이상 NBA 출전 금지 같은 것은 없잖아요..
그런데 한가지 의문은, 이 기사의 제목은 뭔가 상당히 자극적인 "정확도 vs 거리"이지만, 두개는 독립적인 팩터는 아닌 것 같고,
위의 후니버스님이 언급하셨듯이 200의 50%과 250의 50%는 같은 정확도는 아닐 것 같습니다.
(자료에서 알 수는 없지만) 사실은 후자의 인물이 다른 모든 샷을 더 정확하게 잘 치지 않을까...
그냥 야잘잘 골잘잘 같은 이야기 일 것 같긴 한데.
여튼
아마추어에게 주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개인적으로 생각해 보면,
첫째는 채를 거꾸로 잡고 부단하게 빈스윙하여, 내 몸의 속도감을 잃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겠고요.
다음으로 혹시 기사의 마지막 단락처럼 거리가 특별히 짧아 레귤러 온이 어려운 경우라면,
보다 적극적으로 장비의 구성을 변경하여 정확도 보다는 극단적으로 거리 확보에 포커싱할 필요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2 0

어쩔 수 없는 큰 흐름인 거 같아요. 그래도 예전에 이런 말 할 때는 이단 취급 받았는데, 점점 정론이 되는 거 같아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문제는 제가 예전보다 멀리 못 때려서 딱 거리 안 나서 못 치는 그런 평범한 플레이어가 되어 버렸네요. 슬픕니다...

    1 0

일단 표본 데이터의 갯수에서 믿음이 확! 가네요.

    1 0

참 많아요 2억!!! 이라니요 ㅎㅎ

    0 0



리모컨

맨위로
 댓 글 
 목 록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메일문의 Copyright © 딜바다닷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